공수처, 윤석열 수사 속도…손준성 겨냥해 대검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2021.09.28 18:36

업데이트 2021.09.28 21:2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대검찰청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고발장 작성자로 의심받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의 사무실과 함께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손 검사와 함께 근무했던 검사들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선 업무상 배임 혐의 고발장을 접수해놓고도 입건조차 하지 않은 것과 대조적이란 지적도 나온다.
(▶참고 이재명 대장동 고발장 쌓이는데…檢·공수처 ‘수상한 핑퐁’)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2차 경선 제2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2차 경선 제2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손 검사 동료 사무실, 자택도 압수수색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부장 최석규)는 이날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옛 수사정보정책관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손준성 검사가 과거 수사정보정책관 시절 근무했던 사무실 뿐만 아니라 당시 손 검사와 함께 근무했던 검사들의 사무실과 자택도 압수수색 했다고 한다.

손 검사는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김웅 국민의힘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후보)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범여권 정치인에 대한 고발장을 보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후보)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에게 전달했다고 하는 고발장 사진에는 ‘손 준성 보냄’이라고 적혀있었다.

이와 관련 손 검사는 “고발장을 작성한 적도 없고 김 의원에게 전달한 적도 없다”는 입장을 거듭 내놨다. 이런만큼 공수처가 손 검사는 물론 손 검사 동료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손 검사가 ‘제3의 검사’로 하여금 고발장을 작성하도록 시켰는지 여부를 확인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공수처는 지난 9일 손 검사와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비밀누설 등 4개 혐의 피의자로 입건했다. 그리고 지난 10일과 13일에 손 전 정책관과 김 의원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태블릿PC 등을 확보, 압수물 분석을 진행해왔다.

이와 관련 공수처는 “수사 상황에 대해서는 일체 확인해 줄 수 없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28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내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28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내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한명숙 위증교사 수사방해 의혹’ 한동수 참고인 조사

한편 공수처는 이날 윤 전 총장이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수사팀의 위증 교사에 대한 수사를 방해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을 참고인 조사했다. 한 부장은 관련 진정 사건을 접수했던 당사자다. 이 사건을 대검 감찰부가 아닌 인권부에 배당하라는 윤 전 총장의 지시에 반발하기도 했다.

공수처는 앞서 이 사건과 관련해 당시 감찰 업무에서 배제됐던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을 지난 8일 소환 조사했다.

공수처가 윤 전 총장 관련 사건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오는 11월 5일 국민의 힘 대선 후보가 결정되는 예정인 만큼, 다음 달 내에 수사를 마무리 지어야 “수사기관이 정치에 개입하는 게 아니냐”는 비판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지난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대한 (수사를) 빨리 끝내는 게 선거에 대한 영향을 줄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