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장동 게이트 몸통 감옥행” 이재명 측 “정치보복 공언 막말”

중앙일보

입력 2021.09.28 17:14

2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왼쪽)이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곽상도 의원을 공직선거법위반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고발하는 내용의 고발장을 든 채 청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왼쪽)이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곽상도 의원을 공직선거법위반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고발하는 내용의 고발장을 든 채 청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2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 지사를 ‘대장동 게이트 몸통’으로 규정한 데 대해 “검찰 출신답게 이재명 후보를 ‘감옥에 보내겠다’며 정치 보복을 공언했다”고 반박했다.

이재명 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홍준표 후보도 그러던데, 검찰 출신은 검사복을 벗은 후에라도 언제든, 누구든 잡아넣을 수 있다고 생각하나 보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전날(27일) 윤 전 총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 경기지사다. 제대로 된 수사팀이 수사 의지만 있다면 다 밝혀질 범죄”라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 같은 일은 없을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전 대변인은 “이재명 후보에 대한 증오와 분열을 부추기는 이런 막말의 효과는 명백하다. 극우 지지층의 속을 시원하게 해서 지지를 얻겠다는 것”이라며 “언론 보도와 조사를 통해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원 등 하나씩 둘씩 밝혀지고 있는 기득권과 야권 인사 연루에는 눈과 귀를 닫고, 국민 전체가 아니라 오직 지지층만 보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는 평생 수사에만 몰두하시다 보니 그 외 다른 부분에는 관심을 가지실 겨를이 없었을 것”이라며 “수사가 천직이신 만큼 법조계의 큰 두목으로 계속 남아주셨으면 한다. 대통령은 다른 분께 양보하시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