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대장동 의혹, 책임질 부분 있으면 의원직 사퇴도 마다 않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8 14:49

업데이트 2021.09.28 15:15

곽상도 의원. 뉴스1

곽상도 의원. 뉴스1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휩싸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곽상도 의원이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된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 밝히도록 하겠다”며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의원직까지 어떤 조치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27일) 이재명 캠프는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한 것을 허위사실이라며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배당되어 있다고 한다”며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이 누구인지 가리자는데 동의하고 수사에 적극 임하겠다”고 했다.

이어 “또 아들의 성과급 50억원에 대해 뇌물죄로 수사를 촉구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가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 신속한 수사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아들이 입사한 회사 ’화천대유‘와 관련되어 국회의원 직무상 어떤 일도, 발언도 한 바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말했다.

전날 이재명 캠프는 곽 의원을 허위사실 공표에 의한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하면서 검찰에 곽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으로 받는 50억원의 성격도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도 이날 "곽상도는 SK그룹 최태원 회장 사면 대가로 최 회장이 사실상 지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을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곽 의원과 그의 아들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배임수재 등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