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곽상도, 아들 50억 정당한 대가라 생각…사퇴 안할 듯"

중앙일보

입력 2021.09.28 11:15

업데이트 2021.09.28 11:36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임현동 기자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임현동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8일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50억 퇴직금을 받아 논란이 된 곽상도 의원의 거취와 관련해 "의원직 사퇴를 전혀 할 입장이 아닌 거로 안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곽 의원은 자신의 입장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고 더 나아가서 이 문제 자체를 이재명 후보 측과 한번 밝혀보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곽 의원은 자기 아들이 받은 퇴직금 내지 위로금이 정당한 노동의 대가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오히려 이재명 후보에게 법적인 투쟁을 예고하고 있는 그런 상황에서 의원직 사퇴를 선택할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화천대유 자체로만 4000억원 정도의 부당이득을 얻은 상황이 있다"며 "그 이익금 전체 중 사실상 행방이 발견된 것은 50억원에 불과해 나머지 수익금은 어디로 어떻게 흘러갔느냐 밝히는 것이 중요하다"라고도 했다.

이어 "천화동인까지 하면 수천억이 더 포함되는건데, 이 돈이 실제로 어디로 가고 있느냐는 것"이라며 "곽 의원 아들이 종업원이었다는 것도 명백하고 종업원으로서 과도한 돈을 받은 것도 분명하지만 주인이 아니라는 것도 분명하다. 그러니까 진짜 주인은 따로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가 시장 시절에 유동규를 통해 민간 기업에 과도한 이익이 가도록 설계하고 실제로 본인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이익이 지금 몰려 있다"며 "만약에 정말 몰랐다면 무능했던 거고, 알았다면 주인이라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대표나 초선 의원들 사이에서 곽 의원의 의원직 사퇴 주장이 이어지는 데 대해선 "개인적인 정치적 결단을 요구하는 것이지 이미 우리 당 의원이 아니기 때문에 징계효과나 이런 의미는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곽 의원의 거취 문제는) 본인이 판단할 문제이고 우리 당에서 이야기하는 것 자체도 사실은 크게 강제력이 없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