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담화 사흘만에 北 도발…합참 “단거리 미사일 추정"

중앙일보

입력 2021.09.28 10:28

업데이트 2021.09.28 13:05

28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발사체 관련 뉴스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발사체 관련 뉴스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28일 오전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이날 오전 6시40분께 북한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포착했다고 설명했다. 합참 측은 “현재 포착된 제원의 특성을 고려해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라고 전했다.

올해 들어 북한의 무력시위는 이번이 여섯 번째다. 특히 지난 15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지 13일 만이다. 아울러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연이은 담화 이후 이뤄진 것이다.

김 부부장은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 선언과 관련해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담화문을 통해 밝혔다. 지난 25일에는 남북정상회담, 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 문제 등을 거론하며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8시부터 1시간15분 동안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 결과를 보고받은 뒤 “최근 북한의 담화와 미사일 발사 상황을 종합적으로 면밀히 분석해 대응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북한 미사일 발사, 올들어 여섯번째.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북한 미사일 발사, 올들어 여섯번째.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