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대장동은 내가 설계" 이재명 주목받는 2주전 발언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22:21

업데이트 2021.09.28 13:48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파장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사실 이 설계는 제가 한 겁니다"라고 한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여권이 '야당이 대장동을 설계했다'고 공세 하는 시점에서, 이 지사가 2주 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힌 것이다.

이 지사는 지난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예정에 없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성남시장 시절 추진했던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2010년 6월 제가 성남시장으로 당선된 후 대장동 개발사업을 '성남시 공영개발'로 바꿨다"며 "공영개발 포기 로비를 하던 민간사업자들은 닭 쫓던 개가 됐지만, 성남시민들은 수천억대 이익을 확보할 기회가 됐다"며 관련 논란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문제의 발언은 그 뒤 질문답변에서 나왔다. 한 기자가 "성남시 공영개발 시스템을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하신 거로 아는데, 지금 이분이 캠프에 있느냐"고 물었고, 이 지사는 "이 분은 캠프에 없습니다. 작년 경기관광공사(사장)를 하다가 이분이 몸이 안 좋다고 작년에 퇴직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이 설계는 제가 한 겁니다. 유동규 사장이 실무자로 당시에 도시주택공사 담당 임원이었다"며 "제가 아까 말씀드린 대로 '이렇게 설계해라' 나중에 혹시 또 먹튀할 수 있으니까 '먹튀 못하게 이렇게 해라' '제소전화해도 해놔라'…(중략)…나중에 추가로 개발사업 참여자 개발이익이 너무 많은 거 같으니까 '1000억원을 더 받아라' 제가 시켰는데, 결국 920억원 정도 추산되는 사업을 그들이 하기로 해서 인가조건을 바꿨고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화천대유 논란'이 확산한 뒤인 27일 제주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지사는 "화천대유는 토건세력과 결탁한 '국민의힘' 것"이라며 "성남시장에 당선된 뒤 이들 세력의 개발 불로소득을 막으려고 열심히 노력한 저를 비난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날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최고위에서 "설계자가 누구냐.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까지 지낸 곽상도 의원이냐, 아니면 국민의힘 다른 비선 실세냐"며 "국민의힘은 이재명 설계 딱지를 붙이려고 온 힘을 다하지만 드러나는 인물 대부분은 야권 인사들"이라고 야권으로 화살을 돌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