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보좌진 500만원은 줘봤나" 어느 보좌진의 분노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21:01

업데이트 2021.09.27 22:05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논란으로 곽상도 의원이 국민의힘을 전격 탈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7일 오후 대구 남구 지역구 사무실 인근 명덕네거리에서 대구경북대학생진보연합 회원이 국회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논란으로 곽상도 의원이 국민의힘을 전격 탈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7일 오후 대구 남구 지역구 사무실 인근 명덕네거리에서 대구경북대학생진보연합 회원이 국회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화천대유 ‘1호 사원’으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곽상도 의원의 아들에게 국회 보좌진이 27일 익명의 편지를 썼다

이날 페이스북 페이지 ‘여의도 옆 대나무숲’에는 “OOO 의원님 아드님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계정은 국회 직원·보좌진 인증을 받아야 글을 쓸 수 있는 익명 페이지다.

2015년 국회에서 첫 직장 생활을 시작했다는 보좌진 A씨는 “당신께서 지난 7년간 과중한 업무로 건강이 악화돼 잦은 기침과 어지럼증 등이 생기셨던 것처럼 저 역시도 지난 7년간 대통령 선거와 국회의원 선거, 또 7번의 국정감사를 치러내며 온갖 염증과 대상포진 등 살면서 단 한 번도 앓아보지 못했던 병들을 앓게 됐다”고 했다. A씨에 따르면 자신의 악화된 몸 상태를 치료하기 위해 지출한 돈이 1000만원이 넘는다.

이어 “제 주변에 있는 보좌진들을 봐도 마찬가지다. 다들 역류성 식도염, 스트레스성 위혐, 만성 두통, 어지럼증 정도는 기본으로 달고 살기 때문에 정말 웬만큼 아프지 않으면 서로 ‘아프다’는 말을 하기 어려울 정도다”라며 “아마 OOO 의원님을 모신 보좌진분들도 비슷할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A씨는 “당신께서 치열하게 7년을 사셨던 것처럼 국회에서 일하는 보좌진들도 치열하게 살고 있다. 다만, 한가지 차이가 있다면 당신은 7년을 치열하게 살았다는 이유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았고 당신의 아버지를 모신 보좌진들은 7년을 함께 했어도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는 당신의 아버지께서 얼마나 많은 보좌진들을 해고해왔는지 명단 일부를 가지고 있다”며 “당신의 아버지께서는 짧은 시간 동안 보좌진들을 꽤 많이 바꾸셨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신의 아버지께서는 자신을 위해 건강과 가정, 개인적인 시간 등을 상당 부분 포기하며 헌신한 보좌진들에게 ‘그동안 고생 많았다’며 500만원이라도 챙겨주셨을까? 어쩌면 당신의 글을 보며 가장 분노한 사람은 당신의 아버지를 모시고 있는 보좌진이었을지도 모른다”고 했다.

한편 곽 의원의 아들 A(31)씨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6년간 근무한 후 50억 원을 받아 논란이 일었다. 곽씨는 26일 곽 의원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 열심히 하고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 많이 번 것은 사실”이라며 정당한 노동의 대가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전날 화천대유에서 근무했던 곽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오자 긴급 최고위를 열어 곽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했다. 하지만 곽 의원이 먼저 자진탈당을 하면서 징계 절차는 중단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