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입고 500만원"…유튜버가 거절한 '오징어게임' 이 배역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18:52

업데이트 2021.09.27 18:57

[유튜브 채널 '레이진' 캡처]

[유튜브 채널 '레이진' 캡처]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의 출연 제안을 거절했던 한 유튜버가 오징어게임 흥행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유튜브 채널 ‘레이진’에는 26일 “오징어게임 출연기회 날리고 후회하는 아내와 달고나 만들기”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한국인인 남편과 결혼한 뒤 한국에서 활동 중인 미국인 유튜버 레이는 이 영상에서 지난해 오징어게임 출연 제의를 받았던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이라면 모델이나 TV, 광고, 영화 등 제의가 많이 들어온다”며 “작년 10월쯤 ‘보디페인팅 모델을 찾고 있다’는 연락을 하나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속옷과 유두 가리개만 입어야 한다고 해서 고민했다”며 “그땐 어떤 촬영인지도 아예 몰랐다. 이런 일은 보통 그날 가봐야 안다. 어떤 걸 촬영할지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에 거절했다”고 했다.

[유튜브 채널 '레이진' 캡처]

[유튜브 채널 '레이진' 캡처]

또 “어떤 촬영인지 모르는 상황에서 옷 벗고 촬영한다는 것이 좀 그랬다”며 “제가 그때 촬영 거절한 작품이 지금 1위를 달리고 있는 오징어게임이다. 저도 출연할 수 있는데 아쉽다”고 했다.

레이는 “다시 제안이 온다면 ‘오케이’라고 할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레이에게 출연 제안이 왔던 배역은 영화 속 ‘VIP’의 모임 장면에서 VIP들의 쿠션이나 테이블, 발받침대 대용으로 사용되는 보디페인팅을 한 전라의 여성 역할이었다.

드라마가 공개된 후 네티즌들은 이 장면을 보고 여성을 도구화했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은 456명의 사람들이 456억원의 상금을 타내기 위해 목숨을 건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배우 이정재와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등이 출연한다.

오징어게임은 넷플릭스 지원 국가 83개국 중 66개국에서 1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