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423명, 16일째 일 2000명 이하 유지

2021-10-24 09:33:45

'마루·곰이' 아빠 文대통령 "이젠 개 식용 금지 검토할때 됐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15:35

업데이트 2021.09.27 15:40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개 식용 금지를 신중히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지난 2월 12일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서 반려견과 함께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고양이 찡찡이, 풍산개 마루와 곰이, 입양한 유기견 토리를 키우고 있다.청와대 제공

청와대가 지난 2월 12일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서 반려견과 함께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고양이 찡찡이, 풍산개 마루와 곰이, 입양한 유기견 토리를 키우고 있다.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김 총리는 반려동물 등록률 제고, 실외 사육견 중성화 사업 추진, 위탁 동물보호센터 전수점검 및 관리ㆍ감독 강화, 민간 보호시설 신고제 도입, 동물보호관리시스템 내실화 등에 대해 보고했다.

문 대통령의 ‘개 식용’ 관련 발언은 김 총리의 이같은 보고가 끝난 뒤 나온 반응이라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한 풍산개 '곰이'가 낳은 새끼 7마리의 이름을 공개하고 지자체에 분양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한 풍산개 '곰이'가 낳은 새끼 7마리의 이름을 공개하고 지자체에 분양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정부는 오는 30일 김 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 방안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를 앞두고 문 대통령의 관련 발언이 나오면서, 이번 개선안에 ‘개 식용 금지’가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도 개와 고양이를 직접 키우고 있는 동물 애호가다. 종종 청와대 관저에서 반려견과 반려묘를 돌보는 사진을 SNS 등에 직접 올리기도 했다.

최근에는 지난 7월에는 청와대 관저에서 키우고 있는 반려견 ‘마루’와 곰이‘ 사이에서 풍산개 7마리가 태어났다는 소식을 전했고, 지난 1일에는 이들의 이름을 지었다는 소식을 공개하기도 했다. ‘곰이’는 2018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한 풍산개 한쌍(곰이ㆍ송강) 중 암컷이고, 마루는 문 대통령이 당선 전 양산 사저에 있을 때부터 키워왔던 풍산개다.

2016년 2월. 당시 야당 대표직에서 물러난 문재인 대통령이 양산 자택 뒷산에서 풍산가 '마루'와 산책을 하고 있다. 강태화 기자

2016년 2월. 당시 야당 대표직에서 물러난 문재인 대통령이 양산 자택 뒷산에서 풍산가 '마루'와 산책을 하고 있다. 강태화 기자

문 대통령은 강아지 7마리의 이름과 관련 “많은 분들이 보내주신 의견에 따라 이름을 ‘아름’, ‘다운’, ‘강산’, ‘봄’, ‘여름’, ‘가을’, ‘겨울’ 등으로 지었다”며 “가장 귀엽고 활발할 때다. 이번에도 희망하는 지자체들이 있다면 두 마리씩 분양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17년 대선을 앞두고 ‘반려동물이 행복한 대한민국 5대 핵심공약’이라는 제목으로 동물과 관련한 5가지 패키지 공약을 발표했다. 다만 당시 공약에는 ‘개 식용’과 관련한 내용이 포함돼 있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당시 개 식용 문제에 대해서는 “단계적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2018년 7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동물권 행동 카라 회원들이 개식용 종식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할 엽서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년 7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동물권 행동 카라 회원들이 개식용 종식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할 엽서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와 관련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지난 2018년 7월 “마루의 친구들을 지켜달라”며 개 식용 금지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청와대에 전달한 적이 있고,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는 문 대통령의 반려견 ‘토리’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개 식용 반대집회에 데려가 눈길을 끌기도 했다.

국내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는 15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 때문에 내년 3월 대선을 앞둔 여야 대선 주자들도 이른바 ‘펫심’ 공략을 위한 동물 관련 공약을 내놓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8월 20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농업기술센터 내 잔디밭에서 동물보호센터 보호견 '오리'와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개식용 금지, 동물병원의 진료항목과 진료비 표준화, 반려동물 의료보험 도입 및 반려동물 공제조합 설립 검토, 반려동물 양육 전 '반려동물 기본예절교육' 의무화, 반려동물 행동지도사 신설, 무분별한 동물거래 행위 제한 등의 동물복지 공약을 내걸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8월 20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농업기술센터 내 잔디밭에서 동물보호센터 보호견 '오리'와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개식용 금지, 동물병원의 진료항목과 진료비 표준화, 반려동물 의료보험 도입 및 반려동물 공제조합 설립 검토, 반려동물 양육 전 '반려동물 기본예절교육' 의무화, 반려동물 행동지도사 신설, 무분별한 동물거래 행위 제한 등의 동물복지 공약을 내걸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지사는 개 식용 금지, 동물 학대 방지, 반려동물 양육비 지원 등을 약속했고, 이낙연 전 대표는 “헌법에 동물권을 명시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총장이 자신의 반려견 전용 인스타그램(SNS)인 '토리스타그램'에 침대 위 반려견들에게 둘러싸인 사진을 공개했다. 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총장이 자신의 반려견 전용 인스타그램(SNS)인 '토리스타그램'에 침대 위 반려견들에게 둘러싸인 사진을 공개했다. 뉴스1

국민의힘 소속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반려견 ‘토리’의 이름에서 따온 반려동물 전용 인스타그램 계정을 운영하고 있다. 진돗개 ‘홍이’를 키우고 있는 홍준표 의원은 헌법에 동물보호 조항을 명시하고, 민ㆍ형법에 ‘물건’으로 규정된 반려동물의 지위를 끌어올린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