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야구 대표팀, 베네수엘라에 석패...슈퍼라운드 진출 실패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15:2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SNS 캡처]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SNS 캡처]

한국 23세 이하(U-23) 야구 대표팀이 슈퍼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멕시코 에르모시요에서 열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세계선수권 예선 B조 4차전에서 베네수엘라에 0-3으로 패했다.

한국은 예선 전적 1승 3패를 기록한 한국은 B조 6팀 중 4위로 밀렸다. 28일 열리는 콜롬비아와의 5차전에서 승리해도 조 3위까지 주어지는 슈퍼라운드 진출권을 얻을 수 없다.

한국은 SSG에 1차 지명된 우완 잠수함 투수 윤태현(인천고)가 선발로 나섰다. 그가 2⅓이닝을 실점 없이 막아내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하지만 4회 말 실책을 빌미로 1점을 내줬다. 투수 임준형(LG)이 1사 1루에서 후안 페르난데스에게 땅볼을 유도했지만, 3루수 조효원(원광대) 제대로 포구하지 못했다. 1사 1·3루 위기에서 다시 한 번 3루수가 포구 실책을 범했다.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박태호 감독은 5회부터 우완 강속구 투수 문동주를 투입했다. 지난달 한화에 1차 지명된 특급 유망주다. 지난 24일 열린 니카라과전에서 4⅓이닝 1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했다.

하지만 문동주는 힘이 떨어졌다. 선두 타자 안토니오 피네로에게 번트 안타, 1사 뒤 헤수스 루아노에게 우중간 2루타를 맞았다. 로베트르 페레즈 주니어에게 이어진 상황에서 로베르트 페레스 주니어에게 좌익 선상 2루타를 맞고 2점을 더 내줬다.

점수 차는 0-3으로 벌어졌고, 타선은 만회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