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득표율 사사오입 논란에 與 지도부 “후보 사퇴 말아달라"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14:22

업데이트 2021.09.27 14:28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김두관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 김두관 후보는 이날 경선 결과 발표 뒤 후보 사퇴를 선언했다. 연합뉴스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김두관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 김두관 후보는 이날 경선 결과 발표 뒤 후보 사퇴를 선언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득표율 관련 분란이 없도록 중도 사퇴를 하지 말아달라”는 내용의 권고를 27일 당 선관위를 통해 대선 경선 후보들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지난 26일 민주당 전북 지역 경선 결과가 발표된 뒤 김두관 의원이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득표율 계산 논란이 다시 점화됐기 때문이다.

김 의원의 사퇴로 1위 이재명 경기지사의 광주·전남과 전북 지역을 합한 호남 경선 득표율은 49.7%에서 50.1%로 올랐다. 현행 당 특별당규에 따라 사퇴한 김 의원의 표를 무효표로 처리하면서 득표율 산정의 분모에 해당하는 전체 투표자 수가 줄었기 때문이다. 김 의원의 사퇴가 결과적으로 이 지사의 호남 경선 성적을 과반 득표율로 만들어 준 모양새다.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가 연설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가 연설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자들은 당 지도부에 거세게 항의했다. 27일 오후부터 당원게시판에는 “사사오입 결선투표제 반대한다”는 게시글이 연이어 올라왔다. ‘사사오입 결선투표제’는 이 지사의 최종 누적 득표율이 40%대인 경우 다른 후보자가 사퇴하면 호남 경선처럼 50%가 넘게 돼 결선 투표가 무산될 수 있는 상황을 가리킨 표현이다. 당 일각에선 “10% 득표율의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후보직 사퇴를 하면 이 지사의 득표율이 60%에 육박해 사실상 경선이 조기종료 될 수도 있다”는 반응도 나왔다.

13일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후보직 사퇴를 한 뒤부터 이 문제를 제기해온 이낙연 캠프에선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낙연 캠프 총괄본부장 박광온 의원은 27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결선투표제를 도입한 이유가 당내 경선을 치열하게 해서 더 본선 경쟁력이 있는 후보를 뽑자는 것인데 결선투표제를 무력화시켜버리는 규정”이라며 “27일 최고위원 회의에서 이 문제를 고치지 않는 결정을 내리면 가볍게 넘어갈 수 없다”고 말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하지만 27일 오전 당 최고위원 회의에선 “경선 진행 중에 규칙 변경은 어렵다”는 입장이 다시 나왔다. 최고위원 회의를 마친 뒤 고용진 당 수석대변인은 “결선투표를 도입할 때 그 전부터 있던 사퇴한 후보의 표를 무효 처리하는 규정을 함께 고치지 못한 문제가 있었고 앞으로 개정이 필요하다는 점에는 모두 공감했다”며 “다만 지금 이걸 개정하는 것은 절차상, 시기상 어렵다는 점에도 서로 의견을 함께했기 때문에 당 선관위가 이런 점을 감안해서 이끌어 나가도록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한 최고위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특별당규를 고치려면 당 중앙위원회를 열고 전당원 투표를 해야 하는데 경선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만약 경선 중에 개정한다고 해도 소급 적용은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경선 중에 또 사퇴하는 후보가 나오면 분란이 생길 우려가 있으니 선관위원장이 후보들에게 끝까지 완주해달라는 권고를 해달라고 전달할 계획”이라며 “당원들에게도 제도의 불비 상황을 고려해 시비가 없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상민 당 선관위원장은 27일 “아직 지도부로부터 공식적인 요청을 받지는 않았지만 그런 논의가 있었다는 것은 알고 있다”며 “선관위원장으로서 모든 후보가 완주하면 좋겠다는 마음이 있지만 각 후보의 사퇴 여부는 각자의 정치적 행위이기 때문에 존중해야 한다는 점도 고려해 신중히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