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 번호 이어 456억 계좌 유출…오징어게임 측 "사전 협조"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13:15

업데이트 2021.09.27 14:19

드라마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 측이 작품 속 계좌번호 유출 의혹에 대해 “제작 과정에서 사전 협조 이후 사용한 번호”라고 밝혔다.

‘오징어 게임’의 유통 및 방송사인 넷플릭스 측은 27일 뉴스1에 “극 중 등장하는 계좌번호는 실제 계좌는 맞지만, 전화번호 노출과 다른 사안”이라며 “콘텐츠 제작 단계부터 사용 가능하도록 협조가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456억 계좌 주인’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는 “‘오징어 게임’에서 마지막에 살아남는 사람이 받는 카드 계좌번호는 실제로 존재하는 계좌”라며 “계좌에 1원을 보냈더니 이체가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징어 게임’ 측이 무단으로 개인의 계좌번호를 사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내용이 퍼지면서 앞선 개인 전화번호 유출 논란에 이어 또 한 번 민감한 개인정보가 노출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앞서 ‘오징어 게임’에 등장한 전화번호가 실제로 개인이 사용하는 휴대전화 번호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피해자가 발생한 바 있다. 피해자는 불특정 다수로부터 수천 통의 문자와 전화가 쏟아져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오징어 게임’ 측은 “해당 번호 소유자와 꾸준히 대화하며 해결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제작사 측은 100~500만원 수준의 합의금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 상금을 얻기 위해 목숨을 걸고 게임을 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배우 이정재와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등이 출연한다.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지원 국가 83개국 중 66개국에서 1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