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완주 의사' 질문에 "그런 질문을…미안하지 않나"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12:06

이낙연 후보. 프리랜서 장정필

이낙연 후보. 프리랜서 장정필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27일 "민주당과 대한민국을 위해 제 책임을 다할 것"이라며 경선 완주 의지를 내비쳤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정세균 후보에 이어 김두관 후보까지 중도 사퇴를 했는데, 이낙연 후보는 (완주) 의지에 변함이 없느냐'고 진행자가 묻자 "그런 질문을 바로 하느냐. 미안하지 않으냐"며 이같이 밝혔다.

진행자는 이에 "그런 의미는 아니다"며 "(다른 후보들도 상황에 따라 사퇴를 준비하고 있다는) 예상이 나오는 가운데 본인의 의지를 더 확고히 해달라는 의미였다"며 질문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 후보는 호남 경선 결과가 당초 기대에 미치지 못한 데 대해선 "권리당원과 대의원 (표심은) 예전부터 정해져 있었을 것"이라며 "민심이 출렁이기가 비교적 어려운 분들"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후보가 사퇴와 함께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했는데 섭섭하지 않으냐'는 질문에는 "누구나 선택은 할 수 있는 거니 그럴 수 있다"며 "(경선에 미칠 영향은) 가봐야 알겠지만 지지 선언을 한다고 해서 모든 지지자가 다 따라가는 시대는 아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저를 지지해주신 분들에게 더욱 감사하며, 지지해주지 않으신 분들의 마음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민주당과 대한민국을 위해서 제 할 일이 있고, 제 책임을 다해야 된다는 믿음에는 변함이 없다"고 거듭 의지를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