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571명, 어제보다 498명 늘어나… 휴일효과 끝나며 급증

2021-10-20 09:32:14

'이건희컬렉션' 본산, 리움미술관 10월 8일 다시 문 연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10:36

업데이트 2021.09.27 14:17

삼성미술관 리움 전시장 전경. [사진 리움 홈페이지]

삼성미술관 리움 전시장 전경. [사진 리움 홈페이지]

'이건희 컬렉션'의 본산인 삼성미술관 리움과 호암미술관이 10월 8일 다시 문을 연다. 서울 한남동의 삼성미술관 리움과 경기도 용인의 호암미술관은 고 이병철(1910~1987) 삼성그룹 창업자와 고 이건희(1942~2020) 전 회장이 평생 수집한 미술품을 소장, 전시해온 삼성문화재단 산하 미술관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사설 미술관이다.

리움·호암 사실상 4년 만에 재개
상설전 전면 개편, 기획전 공개

두 미술관은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지난해 2월 25일부터 전면 휴관해 1년 7개월 동안 문을 닫았다. 그러나 앞서 2017년 3월 홍라희 관장과 홍라영 총괄부관장이 갑작스럽게 사임한 후 4년여 동안 기획전 없이 상설전으로 운영돼왔다. 이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4년간 '개점휴업' 상태였다. 따라서 이번에 재개관은 이서현 리움 운영위원장(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이끄는 체제로 사실상 리움미술관이 '리움미술관 제2기 시대'로 돌입하는 셈이다.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2018년 말 미술관 발전을 위한 주요 사항을 논의하는 운영위원회의 신설과 함께 운영위원장으로 위촉됐다. 이서현 이사장은 예원학교, 서울예술고, 미국 파슨스디자인스쿨을 졸업했다. 현재 관장 자리는 공석으로, 미술계에선 재개장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이서현 이사장이 앞으로 관장을 맡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리움은 27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삼성미술관 리움과 호암미술관이 10월 8부터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또 "휴관 기간 동안 역동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미술관으로 도약하고, 관람객과 소통하며, 새로운 문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전시와 공간 리뉴얼을 마치고 새롭게 출발한다"고 밝혔다.

서울 삼성미술관 리움 입구. 전면에 이번에 새로 리뉴얼한 미술관 로고가 보인다. [사진 리움미술관]

서울 삼성미술관 리움 입구. 전면에 이번에 새로 리뉴얼한 미술관 로고가 보인다. [사진 리움미술관]

서울 한남동 리움미술관 로비. [사진 리움미술관]

서울 한남동 리움미술관 로비. [사진 리움미술관]

서울 한남동 리움미술관 입구와 야외 마당. [사진 리움 홈페이지 캡쳐]

서울 한남동 리움미술관 입구와 야외 마당. [사진 리움 홈페이지 캡쳐]

재재관을 앞두고 한국 전통미술과 국내외 현대미술을 전시하는 상설전도 전면 개편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전시되지 않았던 작품들을 대거 선보인다는 것이다. "재개관 기념 기획전으로 여는 '인간, 일곱 개의 질문'은 예술의 근원인 인간을 돌아보고 위기와 재난의 시기에 인간 존재의 의미를 되새기는 인문학적 전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획전엔 조각 거장 알베르토 자코메티의 인물상과 프랜시스 베이컨의 그림. 유명 설치작가 조지 시걸의 작품이 함께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작가로는 이불, 정연두 등의 작품이 나온다.

삼성미술관 리움의 재재관 소식은 올해 초부터 미술계에서 크게 돌았다. 그러나 최순실 뇌물 사건에 연루돼 그룹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옥중에 있는 상황과 코로나19 감염 확산 등의 문제가 겹쳐 재개관이 계속 미뤄져 왔다.

일각에서는 삼성문화재단 측이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 대거 기증된 미술품이 대중에 제대로 공개되기에 앞서 미술관을 다시 여는 데 대해서도 부담을 느껴왔다는 얘기가 돌았다. 그러나 이 부회장이 8월 초에 가석방됐고, 기증된 이건희 컬렉션 전시도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공개되면서 재재관에 대해 부담을 해소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서울 한남동 삼성미술관 리움. 렘 쿨하스가 설계한 공간이다. [사진 리움 홈페이지]

서울 한남동 삼성미술관 리움. 렘 쿨하스가 설계한 공간이다. [사진 리움 홈페이지]

리움은 올해 초 삼성문화재단 대표로 삼성전자 간부 출신의 유문형 전 전무를 대표이사로 선임하고, 지난 8월30일 이준 전 부관장의 사직으로 빈 부관장 자리에 아트선재와 광주 아시아문화전당 등에서 전시를 기획했던 독립큐레이터 출신 김성원 서울 과학기술대 교수를 임명했다.

리움미술관 측은 "새출발을 위해 리움미술관 새 로고를 만드는 등 아이덴티티(MI), 로비 공간 구성과 디자인을 리뉴얼하고, 리움 개관 이후 지속적으로 선보여 온 미디어 월, 디지털 가이드 등  디지털 서비스도 업그레이드했다"고 밝혔다.

용인의 호암미술관 또한 재개관 기념 기획전으로 금속공예를 통해 전통뿐 아니라 현대까지 한국미술의 역사를 짚어보는 융합전시 '야금 冶金 : 위대한 지혜'를 연다.

이은주 기자의 다른 기사

 .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