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장동 의혹, 이런 저런 얘기 듣고 있어…전체 그려질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10:24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광주·전남 경선 결과 발표가 끝나고 인터뷰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광주·전남 경선 결과 발표가 끝나고 인터뷰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7일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저도 이런저런 이야기를 듣고 있지만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화천대유 의혹의 큰 그림을 어떻게 보고 있느냐'는 진행자 질문에 "어렴풋하게나마 짐작은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차차 나오게 될 것으로, 지금은 큰 그림이 코끼리라고 치면 코끼리 다리도 나오고 귀도 나오고 하는 상황"이라며 "언제일지 모르지만 코끼리 전체가 그려지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대장동 특혜 의혹 해법에 대해선 "우선 진실을 밝히고, 그에 합당한 처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그 다음 민간개발과 공영개발의 가장 좋은 방식, 바람직한 결합 방식 등 여러가지 고민을 남겨줬다"며 "그런 점에서는 큰 과제를 준 사건"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