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로비 없다…곽상도 아들은 산재"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09:57

업데이트 2021.09.28 06:59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특혜를 받은 의혹이 제기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최대 주주 김만배씨가 27일 경찰에 출석하며 자신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그런 것(정치권 로비)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전 9시 54분쯤 서울 용산경찰서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대장동 게이트’가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자세한 내용은 경찰 조사에서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언론인 출신인 김씨는 화천대유 법인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김씨는 ‘장기 대여금 명목으로 회사 돈 대출했다’는 지적에도 “불법은 없었다. 경찰 조사에서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답변했다.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논란을 빚은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가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27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논란을 빚은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가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27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30여명으로 추정되는 호화 법률 고문단과 관련해선 “대가성은 없었고 그냥 제가 좋아하는 형님들인데 여러 가지 좋은 귀감이 되시고 정신적, 심리적으로 많이 조언해주는 분들”이라며 “멘토같은 분들이고 그분들에 뜻하지 않게 이런 구설에 휘말리게 돼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씨는 곽상도 의원 아들이 퇴직금 50억원을 지급받은 것이 과도하다는 지적에 대해 “여러가지 의혹과 억측이 있는데 저희(화천대유)는 기본 퇴직금이 5억원 정도로 추정된다”며 “회사가 계속 성과가 있으니 각 분야에서 성과 있는 분들에 대해 이사회나 임원회의를 통해 (퇴직금을) 결정한다”고 했다. 이어 김씨는 “개인적인 프라이버시 관련이라 말씀드리기 곤란하다. (곽 의원 아들이) 산재를 입었다”고 덧붙였다.

박영수 전 특별검사 딸의 퇴직금과 관련해선 “그분은 아직 퇴직 처리가 안 돼서 아직 결정이 안 됐다”고 했다.

회삿돈을 빌린 경위와 사용처, 액수, 상환 계획과 관련해선 “현재 가진 돈은 없고 사업을 하면서 빌려온 많은 돈은 운영비로 썼고 계좌에 다 나와 있다”며 “9월부터 상환하기로 했는데, 순차적으로 정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자신이 총선이 열린 지난해 화천대유 자금을 인출해 현금화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기사를 쓰는 건 자유지만 책임도 져야 할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미국 도피설이 제기된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모 변호사 등과 연락하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관리해야 하는 분들이 아니라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지난 4월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올라온 화천대유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김씨는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이 회사에서 473억원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거액의 회삿돈을 빌린 경위와 사용처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하며 돈의 정확한 성격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은 화천대유에서 26억8000만원을 빌렸다가 갚고, 다른 경영진과 함께 12억원을 빌린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도 1차례 불러 돈을 빌린 경위 등을 조사했다.

화천대유는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때 추진한 대장동 공영개발사업에 참여해 출자금의 1154배에 이르는 배당금을 받아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