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강 한국 양궁 세계선수권 전종목 싹쓸이...김우진 첫 3관왕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09:51

업데이트 2021.09.27 09:54

사상 첫 세계선수권 3관왕에 오른 김우진. [사진 세계양궁연맹]

사상 첫 세계선수권 3관왕에 오른 김우진. [사진 세계양궁연맹]

한국 리커브 양궁이 12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전 종목 석권하며 세계 최강국의 자존심을 지켰다.

여자 장민희도 첫 2관왕
대회 5개 금 모두 석권

김우진(청주시청)은 26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대회 리커브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마르쿠스 다우메이다(브라질)를 7-3(29-26 29-28 27-30 28-28 29-27)으로 꺾고 우승했다.

여자 개인전 결승에선 장민희(인천대)가 케이시 코폴드(미국)를 6-0(29-27 28-27 29-26)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한국은 이번 대회에 걸린 금메달을 모두 휩쓸었다. 앞서 한국은 혼성 단체전(혼성전)과 남자 단체전, 여자 단체전을 우승했다. 세계선수권에서 한 팀이 금메달을 싹쓸이한 것은 2009년 울산 대회 이후 12년 만이다. 당시에도 한국이 금메달을 독식했다.

혼성전 도입으로 금메달 수가 4개에서 5개로 늘어난 2011년 토리노 대회 이후를 따지면 이번이 대회 사상 첫 전 종목 석권이다. 김우진은 혼성전과 단체전에 이어 개인전 금메달까지 따내며 3관왕에 올랐다. 세계선수권에서 한 선수가 금메달 3개를 따낸 것은 남녀를 통틀어 김우진이 처음이다.

장민희는 생애 첫 세계선수권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또 2015년 코펜하겐 대회의 기보배(광주시청) 이후 끊겼던 여자 개인전 금메달을 다시 이었다. 양궁 대표팀은 2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기대를 모았던 2020 도쿄올림픽 3관왕 안산의 대회 3관왕은 무산됐다. 안산은 준결승에서 탈락했다. 안산은 이어진 3~4위 결정전에서 알레한드라 발렌시아(멕시코)를 6-4(26-28 29-29 30-29 28-28 30-29)로 이기고 동메달을 따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