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Live

[코로나19] 신규확진 2383명…비수도권 30% 육박 전국 확산세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09:31

업데이트 2021.09.27 09:45

지난 26일 오후 대전시청 남문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방문한 시민들을 분주히 검사하고 있다.김성태

지난 26일 오후 대전시청 남문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방문한 시민들을 분주히 검사하고 있다.김성태

27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383명을 기록했다. 전날(2771명)보다 388명 줄었으나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4번째로 큰 규모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383명 늘어 누적 30만3553명이라고 밝혔다.

특히 일요일(발표일 월요일) 확진자로는 최다 기록이다. 종전 최다인 지난주 일요일(19일, 발표일 20일 0시 기준)의 1605명보다는 778명  많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356명, 해외유입이 27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서울 773명, 경기 755명, 인천 145명 등 수도권이 총 1673명(71.0%)이다.

비수도권은 대구 115명, 경남 101명, 충남 74명, 경북 71명, 충북 63명, 대전 51명, 전북 43명, 부산 42명, 강원 40명, 광주 27명, 울산 19명, 전남 16명, 세종 12명, 제주 9명 등 총 683명(29.0%)이다.

전파력이 더 강한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을 주도하는 데다 추석 연휴 대규모 이동에 따른 여파가 비수도권에서도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모양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83일 연속 네 자릿수로 집계됐다.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1729명(9월21일)→1720명(22일)→1715명(23일)→2431명(24일)→3272명(25일)→2771명(26일)→2383명(27일)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