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29일 양키스전 복귀...두 마리 토끼 노린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09:21

류현진. 연합뉴스

류현진. 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복귀전을 치른다.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 분수령에서 막중한 임무를 맡았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27일(한국시간) 미네소타 트윈스전을 마친 뒤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오는 29일 뉴욕 양키스전에 등판한다"라고 밝혔다.

류현진은 지난 18일 미네소타전 등판 뒤 부상자 명단(IL)에 등재됐다. 목에 통증이 생겼다. 하지만 큰 부상은 아니었다. 휴식을 취했고, 투구도 재점검했다.

올 시즌 가장 중요한 경기다. 토론토는 27일 기준으로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 레이스에서 3위를 달리고 있다. 같은 지구(동부) 보스턴 레드삭스와 양키스에 밀려 있다.

29일부터 치르는 양키스 3연전 결과에 따라 시즌 성패가 갈릴 수 있다. 류현진이 첫 경기를 책임진다.

최근 투구 내용은 안 좋았다. 9월 첫 등판이었던 7일 양키스전에서는 6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13승을 마크했지만, 다음 등판이었던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는 2과 3분의 1이닝 8피안타 7실점을 기록했다. 18일 미네소타전도 2이닝 동안 5점을 내줬다. 현지 언론의 날 선 평가를 받았다.

양키스를 상대로 반등을 노린다. 올 시즌 4경기에 등판해 2승·평균자책점 1.88을 기록한 팀이다. 피안타율도 0.188에 불과하다. 팀의 포트스시즌 진출 확률을 높이고, 명예 회복까지 도모할 기회를 얻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