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시즌 첫 도움, 이강인은 두 번째 선발 출전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08:34

황의조(왼쪽)가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다. [AFP=연합뉴스]

황의조(왼쪽)가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프로축구 보르도 공격수 황의조(29·보르도)가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다.

황의조 후반 막판 동점골 도와
이강인 날카로운 프리킥 선보여

황의조는 26일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1~22시즌 리그1 8라운드 스타드 렌과 홈 경기에서 팀이 0-1로 뒤진 후반 43분 멕세르의 동점골을 어시스트했다.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이자, 시즌 첫 도움. 이 골로 보르도는 1-1로 비겼다.

황의조는 지난 19일 6라운드 생테티엔전에서 시즌 1, 2호골을 터뜨렸다. 7라운드 몽펠리에전에서 벼락같은 중거리 슛으로 3호 골을 넣었다. 원톱 스트라이커 선발 출장한 황의조는 풀타임을 뛰었다. 보르도는 16위(승점 7·1승 4무 3패)를 기록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마요르카 미드필더 이강인(20)이 시즌 두 번째 선발 경기를 치렀다. 이강인은 같은 날 스페인 마요르카의 이베로스타 경기장에서 열린 리그 7라운드 오사수나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지만, 날카로운 패스를 여러 차례 선보였다. 전반 15분에는 프리킥의 키커로 나서서 날카로운 왼발 감아차기 슛도 시도했다. 슈팅은 골대 오른쪽으로 살짝 벗어났다. 이강인은 후반 13분 라고 주니어와 교체됐다. 팀은 오사수나에 2-3으로 졌다. 2연패, 4경기 무승에 빠진 마요르카는 12위(승점 8)에 머물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