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10승 실패...103년 만의 대기록 달성도 무산 위기

중앙일보

입력 2021.09.27 08:26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오타니 쇼에이(27·LA 에인절스)가 103년 만의 대기록 달성에 또 실패했다.

오타니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10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했다. 하지만 1-1 동점 상황에서 교체되며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

오타니는 '투·타' 겸업으로 특별한 재능을 증명하고 있는 선수다. 타석에서는 45홈런을 기록하며 홈런왕에 도전하고 있다. 선발 투수로는 종전까지 22경기에 등판, 9승(2패)을 마크했다.

투수로 1승만 더 추가하면, MLB '전설' 베이브 루스 이후 103년 만에 두 자릿수 승수와 홈런(단일 시즌 기준)을 동시에 달성한 선수로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루스는 1918년 투수로 13승, 타자로 11홈런을 기록했다.

홈런은 일찌감치 두 자릿수를 채웠다. 지난 4일 텍사스 레인저스전 선발 등판에서 시즌 9승을 거두며, 10승도 무난히 해낼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이후 3경기 연속 승수 추가에 실패했다. 11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은 3과 3분의 1이닝 동안 6실점하며 부진했지만, 20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은 8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고도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다.

불운은 시애틀전까지 이어졌다. 오타니는 6회까지 무실점을 이어갔다. 2~4회, 3이닝 연속 삼자범퇴를 해내며 위력적인 투구를 보여줬다. 안타 2개를 허용하며 실점 위기에 놓였던 5회는 슬라이더를 결정구로 톰 머피와 제이크 바우어를 연속 뜬공 처리했다. 에인절스 타선은 2회 말 커트 스즈키가 솔로 홈런을 치며 1점을 지원했다.

하지만 오타니는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7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한 제러드 켈레닉에게 동점 솔로 홈런을 맞았다. 볼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던진 슬라이더가 가운데로 몰렸다.

오타니는 후속 두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7이닝을 채웠다. 투구 수는 112개. 에인절스 타선은 이어진 7회 말 공격에서 득점하지 못했다. 오타니는 8회 초 수비를 앞두고 호세 퀴하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승패 없이 물러났다.

에인절스는 퀴하다가 안타 2개를 맞고 실점 위기를 자초했고, 다시 바뀐 투수 오스틴 워렌도 무너지며 4실점했다. 1-5로 패했다.

이날 에인절스는 시즌 156번째 경기를 치렀다. 정규리그 종료까지 6경기가 더 남았다. 오타니도 한 번 더 등판할 가능성이 있다. 조 매든 에인절스 감독은 선수의 몸 상태를 확인한 뒤 다음 등판 계획을 확정할 전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