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golf&] 요즘 좀 한다는 사람은 하나씩은 꼭…색다름을 추구하는 '컬렉션 클럽'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4면

뱅골프코리아

뱅골프의 'Longdistance Light' 모델은 1231만2000가지 사양을 갖추고 있다. 세계적인 프로선수 클럽을 맞춰주듯 아마추어 개개인의 스윙에 정밀하게 맞춰주는 최적화 시스템은 골프업계에서 새로운 시도로 호평을 받고 있다. [사진 뱅골프코리아]

뱅골프의 'Longdistance Light' 모델은 1231만2000가지 사양을 갖추고 있다. 세계적인 프로선수 클럽을 맞춰주듯 아마추어 개개인의 스윙에 정밀하게 맞춰주는 최적화 시스템은 골프업계에서 새로운 시도로 호평을 받고 있다. [사진 뱅골프코리아]

# 방송해설로 유명한 프로골퍼 김홍기씨는 뱅골프코리아의 ‘VIP 피팅센터’ 컨설턴트로 일하고 있다. 지난여름 뱅골프 시뮬레이션 센터에서 김씨에게 스윙과 장비점검을 받으러 온 한 여성 골퍼는 분홍색 드라이버와 우드 1개, 하이브리드 아이언 2개를 새로 맞췄다. 채를 바꾸는가 했더니 기존의 노란색 드라이버와 우드도 사용하면서 한 세트 더 장만한 것이다. 가격이 최소한 수백만원 이상 들어가는 장비라 의외로 여겼는데 알고 보니 파란색 세트도 갖고 있다고 했다. 자기 주변에도 그런 골퍼들이 많다고 했다. 왜 그러냐 했더니 ‘너무 예뻐서 갖고 싶어요. 구두도 매일 똑같은 것만 신는 게 아니잖아요’ 하더란다. 전혀 다른 세상에 와 있구나 싶었다. 소위 펜트하우스 여자들의 컬렉션 채라는 것이다.

# 최근 골프 산업이 호황을 이루자 9홀을 돌고 난 후 새로운 옷을 갈아입고 SNS 사진을 찍은 젊은 층들이 늘어나는 등 예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유행이 생겨나고 있다. 서울 강남에서는 뱅 골프채가 3개 이상인 사람만 가입할 수 있는 ‘뱅사모’ 클럽도 있다고 한다. 모임에서 너도나도 뱅클럽을 장만해서 그렇게 불렀는지는 알 수 없으나 요즘 좀 한다는 사람은 뱅클럽 하나씩은 꼭 꽂혀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젊은 세대가 하고 싶은 것을 하기 위해 가격이 문제가 아니듯 성공한 계층에서는 남다름을 추구하는 상징적 소비가 컬렉션으로 발전하여 골프 붐을 타고 필드를 새로운 컬러로 덮고 있다.

뱅골프코리아 ‘Longdistance Light’ 모델은 1231만2000가지 사양을 갖추고 있다. 세계적인 프로선수 클럽을 맞춰주듯 아마추어 개개인의 스윙에 정밀하게 맞춰주는 최적화 시스템은 골프업계에서 새로운 시도로 호평을 받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고반발 기술로 유명한 뱅골프는 가격 할인을 하지 않는 브랜드로도 유명하다. 최근 뱅골프가 고가인 점을 노리고 모조품을 뱅드라이버라고 광고하는 업체가 있어 관계기관의 수사를 받고 있는 등 소비자의 주의를 필요로 한다.

뱅골프코리아 관계자는 "‘와이파이문양’과 ‘와이파이 모양 헤드’ ‘뱅드라이버’ 등 29개의 뱅골프 관련 상표권을 특허청에 등록한 상태이며 이를 도용해서 뱅골프가 오랫동안 이뤄놓은 명성에 편승해 사익을 취하는 행위는 국내 골프 산업 발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문의 banggolf.co.kr, 1544-8070.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