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與 '전북경선' 이재명 54.5%로 압승…이낙연 38.4%

중앙일보

입력 2021.09.26 18:05

업데이트 2021.09.26 18:14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후보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뉴스1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후보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뉴스1

이재명 경기지가사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지역 경선에서 과반 득표로 압승을 거뒀다.

26일 이상민 민주당 선관위원장은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전북 지역 경선에서 이 지사가 득표율 54.55%로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 전 대표는 득표율 38.48%로 2위에 올랐으며, 추미애 전 대표 5.21%, 박용진 의원 1.25%, 김두관 의원 0.51%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 지사는 순회경선 4연승을 달리다가 전날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에게 처음 1위를 내줬지만, 하루 만에 반등을 이뤄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