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곽상도, 이러다 50억 받은사람 이재명 아들이라 할듯”

중앙일보

입력 2021.09.26 14:37

업데이트 2021.09.26 19:58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곽모(31) 씨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6년간 근무한 후 무려 50억 원을 받아 논란이 된 것과 관련, 이재명 경기지사가 “곽 의원 아들이 50억 원 받은 게 이재명의 설계 때문이라니, 이러다 곽 의원이 ‘50억 받은 사람은 내 아들 아닌 이재명 아들’이라고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26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서 대필 조작 검사 출신 곽상도 국회의원께서 화천대유는 이재명 것이라는 식의 해괴한 주장을 하더니 이제는 자기 아들이 받은 50억은 이재명 설계 때문이라고 한다”며 이처럼 밝혔다.

이 지사는 “같은 하늘 아래서 숨도 같이 쉬고 싶지 않은 분께 내가 50억을 주었다는 말인가? 민간개발했으면 수백억 받을 건데 이재명이 민관합작으로 5500억 뺏어가는 바람에 50억 밖에 못 받았다는 말인가? 국민의힘 성남시장이었으면 예정대로 민영개발하고 5500억원까지 다 해 먹었을 것인데, 억울한가?”라며 “이러다 조만간 ‘50억 받은 사람은 내 아들이 아니라 이재명 아들’이라고 하실 것 같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 지사는 그러면서 “LH(한국토지주택공사) 공공개발 포기시키고, 국민의힘 성남시의회가 성남시 공공개발 못 하게 지방채 발행 막고, 도시공사로 개발사업 못하게 공사설립도 막고, 나중에는 적자 난다며 민관합작까지 막았고, 국민의힘 정치인들이 화천대유에서 막대한 현금과 이권 챙겼다”는 주장도 내놨다.

또 “지금 나오는 국민의힘 관련자는 빙산의 일각일 것이다. 국민의힘 아니었으면 성남시가 공공개발로 개발이익 100% 환수했을 것이고, 민간개발 기대하며 수백억 선투자했던 투기세력은 공중분해 됐을 테니까 말이다”라며 “국민의힘이 2010년부터 5년간이나 성남시 공공개발을 막았고, 마침내 5500억은 환수당했지만 그나마 민관합작에 참여기회를 얻었으니 국민의힘 역할이 얼마나 컸겠나. 민간사업자 입찰시 3개 컨소시엄 중 화천대유 참가 컨소시엄이 가장 파격적 조건을 제시했는데, 수백억 선투자 한 입장에서 사업권을 확보 못 하면 대형사고가 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50억 원은 원유철 의원의 고문료처럼 박근혜 정부와 국힘이 성남시 공공개발 저지해 준 대가성 뇌물의 일부로 의심된다”며 “나보고 감옥 운운하는 인사들 많던데, 내가 보기엔 곽 의원님 운도 다 끝나 가는 것 같다. 감옥 안 가는 주문 하나 알려드리겠다. 내가 성남시 공무원들 보라고 화장실에 붙여두었던 경구다. ‘부패지옥청렴천국’”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