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민-안재현 WTT 스타 컨텐더 남자복식 우승

중앙일보

입력 2021.09.26 14:09

남자복식 우승을 차지한 조승민(왼쪽)-안재현. [사진 WTT 인스타그램]

남자복식 우승을 차지한 조승민(왼쪽)-안재현. [사진 WTT 인스타그램]

조승민(국군체육부대)과 안재현(삼성생명)이 2021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스타 컨텐더 도하 대회에서 남자 복식 우승을 차지했다.

아시아선수권 앞두고 예열 마쳐

조승민-안재현 조는 2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끝난 스타 컨텐더 남자 복식 결승에서 잉글랜드의 폴 드링컬-리엄 피치퍼드 조를 3-1(11-7, 4-11, 11-9, 11-4)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스타 컨텐더는 28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열릴 2021 아시아선수권대회 전초전격이었다. 세계 최강 중국 선수들이 출전하지 않아서다. 아시아선수권에는 중국 선수들이 총출동한다.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을 합작한 조승민-안재현 조는 아시아 대회 남자 복식에서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한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남자 복식을 제외한 다른 종목에선 챔피언을 배출하지 못했다. 우승으로 가는 문턱에서 라이벌 일본 선수들에게 밀린 탓이다. 전지희-양하은(이상 포스코에너지)조는 여자 복식 결승에서 일본의 나가사키 미유-안도 미나미 조에 0-3(8-11, 9-11, 6-11)으로 패했다. 장우진(미래에셋증권)-전지희 조도 혼합 복식 결승에서 토가미 스케-하야타 히나 조에 1-3(6-11, 11-3, 2-11, 8-11)으로 졌다. 한국 여자 에이스 전지희는 여자 단식 준결승에서 하야타에게 3-4(11-8, 11-9, 11-8, 6-11, 8-11, 7-11, 5-11)로 역전패를 당했다.

전지희는 이번 대회 여자 단식에 참가한 한국 선수 중 가장 좋은 기록을 냈다. 기대를 모았던 한국 여자 차세대 에이스 신유빈(대한항공)은 여자 단식 16강전에서 일본의 안도 미나미에게 패해 일찌감치 탈락했다. 신유빈은 안도와 접전 끝에 2-3(11-9, 11-6, 7-11, 4-11, 2-11)으로 패했다. 남자 단식에서는 간판 스타 이상수(삼성생명)가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준결승까지 올랐다. 이상수는 준결승에서 다르코 요르기치(슬로베니아)에게 2-4(11-13, 14-12, 7-11, 11-9, 7-11, 2-11)로 패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