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女난민 2000명 임신 중…독일 미군기지 발칵

중앙일보

입력 2021.09.26 13:03

업데이트 2021.09.26 23:29

[CNN 홈페이지 캡처]

[CNN 홈페이지 캡처]

유럽 최대 미군 기지인 독일 공군기지에서 아프가니스탄 여성 난민 2000여명이 임신 중인 것으로 밝혀져 인구가 급증할 조짐이 나타났지만, 제반 시설은 부족해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현지 시각으로 24일 CNN은 “독일 람슈타인 공군기지에 현재 1만 명의 아프간 난민이 수용돼 있다”며 “이 중 약 2000명의 여성이 임신 중이고, 22명의 아기가 태어났다”는 공군기지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이곳에 임시 체류 중인 여성 3000명임을 감안할 때 전체의 약 3분의 2가 임신 중인 셈이다.

이로 인해 의료시설이나 물품의 부족이 심각한 문제로 떠올랐다. 아프간 난민들의 임시 체류가 연장됐을 뿐만 아니라, 신생아 출생으로 인원이 급증하게 됐기 때문이다. 특히 임시 텐트의 3분의 2만이 난방 시설을 갖추고 있는 것이 문제로 지적된다. 난방 시설이 없으면 임신부와 신생아는 추위에 그대로 직면할 수밖에 없다. 한 소식통은 CNN에 “독일 람슈타인 공군기지가 유럽에서 가장 큰 미군 기지 중 하나지만, 그렇게 많은 인원을 한꺼번에 수용하도록 설계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미군은 지난달 31일까지 아프간 카불 국제공항을 통해 아프간 국민 12만 4000여명을 외부로 대피시켰다. 이런 가운데 미국에 있는 아프간 난민 중 일부가 홍역에 걸리면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1일간 입국을 중단해 독일기지에 난민들이 더 오래 머물게 됐다. 난민의 미국 입국 중단 조치는 오는 10월 9일까지 유지된다. 독일 기지에 주재하고 있는 CDC 관계자는 “아프간인들이 백신을 맞으면 미국으로 이주시켜야 한다”고 권고했지만, CDC 본부는 이러한 제안을 기각했다. 주미 독일 대사관 대변인은 “(미국으로의) 항공작전이 곧 재개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