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우, 2003년 이형택 이후 남자 테니스 결승 진출…개인 최고 성적

중앙일보

입력 2021.09.25 21:53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권순우(82위·당진시청)가 한국 선수로는 18년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단식 결승에 올랐다.

권순우는 25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ATP 투어 아스타나오픈 단식 4강전에서 홈 코트의 알렉산더 버블릭(34위·카자흐스탄)에게 2-1(3-6, 7-5, 6-3)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 선수가 ATP 투어 단식 결승에 오른 건 2003년 1월 아디다스 인터내셔널에서 우승한 이형택(45·은퇴) 이후 18년 8개월 만이다.

권순우는 26일 결승에서 제임스 더크워스(65위·호주)와 우승을 놓고 맞대결한다. 권순우가 결승에서 이기면 2003년 이형택 이후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ATP 투어 단식을 제패하게 된다.

권순우는 이날 준결승에서 버블릭을 상대로 1세트를 내주고 2세트에서도 초반 2-0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5-5 접전을 벌이며 고전했다. 이후 연달아 두 게임을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고비를 넘긴 권순우는 3세트 1-1에서 연달아 세 게임을 따내며 승기를 잡았다.

권순우의 투어 대회 최고 성적은 올해 6월 영국에서 열린 바이킹 인터내셔널에서 기록한 4강 진출이다. 권순우는 이번 대회 결승 진출로 랭킹 포인트 150점을 확보해 다음 주 세계 랭킹 65위 안팎으로 오를 전망이다.

권순우와 더크워스의 결승전은 한국시간으로 26일 오후 5시 30분에 시작할 예정이다.

이형석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