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환희 "'힘내라' 댓글, 동정심으로 느껴져" 고민에…오은영의 대답

중앙일보

입력 2021.09.25 21:43

업데이트 2021.09.25 21:48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최환희가 2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이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나한테 사람들이 '힘내라!'라는 말을 자주 하는데, 응원의 뜻인 건 알지만 이제는 그렇게 그만 바라봐 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살짝 든다"고 심경을 전했다.

최환희는 이어 "지극히 평범한 사진, 음악 작업을 하는 사진 등 모든 게시물에 항상 '힘내라'는 댓글이 대부분이다. 나쁜 뜻에서 하시는 게 아닌 건 아는데… 너무 많이 달리다 보니 응원 받는다는 느낌보다는 오히려 동정심처럼 느껴질 때도 있다"고 털어놓았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또 "그리고 사람들이 아직 나를 음악을 하는 사람으로 보지 않는 것 같다. 나는 음악적인 것으로 대중들과 소통하고 싶은데. 꼭 '잘한다'가 아니어도 음악에 대한 댓글들이 달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최환희에게 "사람들이 말하는 '힘내라'의 진정한 뜻은 '죽지 말고 잘 살아야 해'다. 그리고 '착하게 살아'라는 말에 담긴 뜻은 '너의 목숨은 소중해. 아무리 힘들어도 끝까지 버텨줘'라는 뜻"이라고 해석해줬다. 이어 "'너는 삶이 주는 고통에 절대로 널 저버리지 마'라는 뜻이다. 이 얘기를 사람들은 하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은영은 "사실 환희는 내가 만나보니까 본인의 삶을 너무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고, 주변 사람들과 너무나 행복하고, 마음도 좀 단단한 편"이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끝으로 "이제 우리 환희 어머니에 대한 애도를 멈추고 환희를 건강한 21살의 청년으로 보고 음악에 대해 조언도 하고 그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최환희는 "나와 어머니와 대중들 사이에 뭔가가 있는데 그게 뭔지를 정확히 알지 못했는데 사람들의 말이 그런 뜻이었을 수도 있겠다"면서 "정말 만약 그런 뜻이었다면 더 열심히 살아가야겠다. 그리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고 내 인생을 어떻게 즐겨야 할지도 더 신나게 계획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형돈은 "솔직히 오늘 매우 무거울 줄 알았다. 굉장히 우울하고 슬픈 상담이 되지 않을까 우려했는데 환희가 나보다도 더 건강한 것 같고, 훨씬 더 심지가 단단하고, 열정도 넘친다"며 "진짜 우리가 끼고 있던 색안경을 완전히 벗을 수 있는 날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