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가스라이팅' 논란 후 입 연 김정현 "많이 모자란 사람"

중앙일보

입력 2021.09.25 21:12

업데이트 2021.09.26 17:40

배우 서예지로부터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는 논란을 부른 배우 김정현이 사건 5개월 만에 직접 심경을 밝혔다.

배우 서예지(왼쪽)와 김정현. 일간스포츠

배우 서예지(왼쪽)와 김정현. 일간스포츠

25일 김정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근황과 심경을 전했다. 그는 "제가 글을 남기는 것이 조금이라도 불편하신 분이 계시다면 죄송하다. 그동안 저를 위해 애써주시고 기도해주신 분들에게 제 마음을 전달하고자 용기를 냈다"며 운을 띄웠다.

이어 "지난 몇 개월간 바닥이 어딘지 모르는 곳을 떠돌아다닌 듯하다. 저 자신을 채근하느라 바빴고, 마음 둘 곳 없이 허무했다"면서 "그런 저 자신을 버텨내는 것만으로도 힘들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제 마음 깊은 곳까지 샅샅이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심경을 털어 놓았다.

배우 서현과 김정현. 일간스포츠

배우 서현과 김정현. 일간스포츠

김정현은 "저는 많이 모자란 사람이다. 제가 한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지내왔던 것을 반성한다"면서 "누군가를 탓하기에 바빴고 스스로 건강을 유지하지 못한 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한다. 이 글은 저 자신 스스로 쓰는 반성문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김정현은 "저는 연기자이다. 무엇으로 보답하고 무엇으로 대중들께 다가가야 할지 아무리 고민을 해도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연기밖에 없었다"면서 "그렇게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를 만나게 되었고, 지금의 저를 그대로 인정하고 케어를 약속해 주셔서 용기를 얻게 되었다. 따뜻한 인상에 감명을 받았다. 함께 걸어갈 수 있는 동반자가 되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정현은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힘을 낼 수 있었다.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마음을 앞으로의 삶의 자양분으로 삼아 넘어지지 않고, 혹 넘어지더라도 다시금 일어나 걸어가겠다"고 적었다. 김정현은 글과 함께 팬들이 기부한 벤치 사진을 함께 올렸다.

김정현은 끝으로 "조심스럽게 한 걸음씩 걸어가겠다. 연기에 집중하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살아가겠다. 다시 한번 저로 인해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사죄드린다. 그리고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현은 지난 4월 당시 연인 사이였던 배우 서예지의 종용에 따라 함께 작품 촬영 중인 상대 배우 서현에게 무심하게 대하고 배역에 소홀히하는 등 배우로서 의무를 저버렸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 사건이 불거지면서 김정현은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전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되자 김정현은 지난 24일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스토리제이컴퍼니는 김태희, 이완, 서인국, 고준, 유승호, 이시언 등이 소속돼있다.

다음은 김정현의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김정현입니다.

제가 글을 남기는 것이 조금이라도 불편하신 분이 계시다면 죄송합니다. 그동안 저를 위해 애써주시고 기도해주신 분들에게 제 마음을 전달하고자 용기를 냈습니다.

지난 몇 개월간 바닥이 어딘지 모르는 곳을 떠돌아다닌 듯합니다. 제 자신을 채근하느라 바빴고, 마음 둘 곳 없이 허무했습니다. 그런 제 자신을 버텨내는 것만으로도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제 마음 깊은 곳까지 샅샅이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저는 많이 모자란 사람입니다. 제가 한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지내왔던 것을 반성합니다. 누군가를 탓하기에 바빴고 스스로 건강을 유지하지 못한 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합니다. 이 글은 제 자신 스스로 쓰는 반성문이기도 합니다.

저는 연기자입니다. 무엇으로 보답하고 무엇으로 대중들께 다가가야 할지 아무리 고민을 해도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연기밖에 없었습니다. 그렇게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를 만나게 되었고, 지금의 저를 그대로 인정하고 케어를 약속해 주셔서 용기를 얻게 되었습니다. 따뜻한 인상에 감명을 받았습니다. 함께 걸어갈 수 있는 동반자가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전 소속사에서 함께 했던 분들께도 감사한 마음을 전합니다. 그분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저도 없었을 것입니다. 서로의 미래에 밝은 날만 있기를 소망합니다. 더불어 더 늦기 전에 제 못난 모습을 지적해 주시고 기사를 통해 다양한 메시지를 보내주신 많은 기자님들께도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기다려주시고 힘을 주신 팬분들께는 정말 고개 숙여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힘을 낼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마음을 앞으로의 삶의 자양분으로 삼아 넘어지지 않고, 혹 넘어지더라도 다시금 일어나 걸어가겠습니다.

조심스럽게 한 걸음씩 걸어가겠습니다. 연기에 집중하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살아가겠습니다. 다시 한번 저로 인해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사죄드립니다. 그리고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겠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