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왜 이렇게 차가워?" 30대 가장, 백신 뒤 숨졌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5 20:09

업데이트 2021.09.25 22:06

한 시민이 1일 서울 마포구 마포구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에서 접종하고 있다. 뉴스1

한 시민이 1일 서울 마포구 마포구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에서 접종하고 있다. 뉴스1

3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백신을 맞고 약 보름 만에 숨을 거뒀다는 주장이 나왔다. 숨진 남성의 아내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글쓴이는 한 순간에 아이들이 아버지를 잃었다고 하소연했다.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1차 접종 후 하루아침에 제 남편과 두 아이의 아빠를 잃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에 따르면 숨진 남성 고모씨는 A씨와 결혼해 8살, 3살 아이를 두고 있었다. 고씨는 지난 8월 30일 오전 9시께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받았다. 그러나 다음 날부터 가슴 통증과 호흡곤란증세를 호소했다고 한다. 의료진은 고씨에게 원인불명의 폐렴 및 폐부종 소견을 냈다고 A씨는 설명했다.

고씨는 백신 접종 8일 만에 심정지 상태에 빠졌고, 첫 접종일부터 보름도 지나지 않은 지난 12일 심인성 쇼크로 세상을 떠났다고 A씨는 하소연했다.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1차 접종 후 하루아침에 제 남편과 두 아이의 아빠를 잃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1차 접종 후 하루아침에 제 남편과 두 아이의 아빠를 잃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A씨는 "하루아침에 저는 남편을, 아이들은 아빠를 잃었다"라며 "저희 남편은 평상시 기저질환도 없었고, 비흡연자이며 지극히 건강했다"고 했다. 이어 "남편의 죽음으로 양쪽 가족들과 저는 하늘이 무너진다는 말을 비로소 알게 됐다"라며 "아무것도 모르던 어린아이들은 '아빠가 왜 이렇게 차갑냐', '아빠는 언제 나아서 같이 놀러 갈 수 있는 거냐'고 물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A씨는 "당장 슬퍼할 겨를도 없다. 우리 가족은 하루아침에 가장을 잃었고, 전업주부인 저는 혼자 아이들을 키우면서 어떻게 밥벌이를 해야 할지가 가장 걱정"이라며 "뉴스에서만 보던 참담한 일들이 저와 제 아이들에게 벌어지리라 생각하지도 못했다"라고도 했다.

그는 "우리 가족이 겪은 이 일은 누구에게나 어떤 가정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참담한 일이라는 것을 꼭 말씀드리고 싶다"라며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부디 접종 후 생길 수 있는 부작용에 관한 정확한 대책과 구체적인 매뉴얼을 구성해주시길 간곡히 바란다"고 요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