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세금으로 예술지원 생소해?…그래서 관람료 1000원"

중앙일보

입력 2021.09.25 19:14

업데이트 2021.09.25 23:56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씨가 초청 작가로 참여한 충북 청주시립미술관 개관 5주년 기념전이 지난 17일 시작됐다. '빛으로 그리는 신세계'란 주제의 이번 작품 전시는 오는 12월 19일까지다. [프리랜서 김성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이자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씨가 초청 작가로 참여한 충북 청주시립미술관 개관 5주년 기념전이 지난 17일 시작됐다. '빛으로 그리는 신세계'란 주제의 이번 작품 전시는 오는 12월 19일까지다. [프리랜서 김성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미술관이 전시를 위해 세금으로 작품을 구입하는 것'이라고 주장한 이후에도 자신의 지원금 논란에 대한 반박을 이어갔다. 공공 전시를 통해 관람객이 관람비용을 적게 낼 수 있도록 예술인들에 지원을 해주는 것이라는 게 문씨의 생각이다.

문씨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세금으로 미술 작품 사는 것을 생소해 하는 분이 많은 것 같아, 좀 더 설명하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21일 그는 "제가 받았다는 지원금은, 미술관이 전시를 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한 부연설명인 셈이다.

그는 "왜 세금으로 미술관을 운영하느냐? 작품을 포함한 모든 비용을 세금으로 내고 관객들에겐 최소한만 받기 위해서다"라며 "그 결과 우리가 내는 입장료는 2000~3000원 안팎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씨는 "삼청동 국립현대미술관에 가서 우리 미술 수준이 얼마나 높은지 보시기 바란다. 광주비엔날레에 가면 그걸 보러 온 외국인도 제법 있다. 청주시립미술관은 입장료가 1000원이다"라며 "많은 공공 전시가 있고, 저는 그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예술인 지원금 수령 논란에 추가적인 반박 입장을 냈다.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예술인 지원금 수령 논란에 추가적인 반박 입장을 냈다. [페이스북 캡처]

문씨에게 지원금을 줘서는 안 된다는 일각의 여론에 대해서도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작품만큼은 세금으로 사면 안 된다는 분들께는 할 말 없다"라며 "미술관에서 돈 받고 전시하는 게 제 직업인데, 그게 기분 나쁘다면 방법이 없다"라고 했다.

아울러 문씨에 대한 지원금 규모를 둘러싼 정치권의 논란에 대해서도 그는 "정말 잘못된 것은 절 비난하기 위해 정치인들이 생각 없이 하는 소리"라며 "지방 미술관에 재정자립도, 수의계약 따위를 들먹이면 미술 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겁먹겠느냐"라고 했다. 문씨의 지원금에 대한 공세가 다른 예술가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주장이다.

그는 "박수근미술관은 연간 방문객이 최소 20~30만명은 될 것 같은데, 정치인들이 이상한 소리 하면 그게 바로 미술관 발전을 가로막고 관광객 유치를 저해하는 것"이라며 "조심해달라"라고 덧붙였다.

이어 문씨는 "예술하는 사람들에겐 코로나로 지친 사람들을 달래드리는 것이 큰 기쁨이다"라며 "제가 받은 7000만원, 전체 전시 예산이라는 10억원은 사실 아주 부족한 금액이다. 요즘 민간의 인기 미술관들은 영상장비에만 7000만원 짜리를 수십 개씩, 수십억 이상의 예산을 사용한다"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