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선 후보들 "개발 사업 전수 조사해야", "대장동 특검 받아라"

중앙일보

입력 2021.09.25 17:57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프리랜서 장정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프리랜서 장정필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이 25일 성남 대장동개발 관련 의혹을받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공격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지사의 재임 기간을 기준으로 성남을 포함한 경기도의 개발 사업도 전수 조사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특검과 국정조사는 국민의 요구"라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이 지사는 즉각 이를 수용하라"며 "자신들은 다주택과 수십억 재산을 갖고 국민에게는 내 집 한 채 갖지 못하게 악을 쓰고 막는 게 평등이고 공정한 것이라고 말하는 게 그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동 세상'보다 '대장동 세상'이 그들이 꿈꾸는 세상"이라고 비난했다.

유 전 의원 대선캠프는경기도지역화폐 운용사 '코나아이'의 특혜 의혹까지 제기하고 나섰다. 이기인 대변인은 "코나아이는 몇 년 전까지 대규모 적자를 기록하다가 경기도와 협약을 맺고 1년 만에 190억원 흑자 기업으로 변모했다"며 "이런 곳에서 이 지사의 측근이 대관사업 부문장을 맡아 부정채용 의혹까지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유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서 "여기에 연루된 국민의힘 인사가 있으면 법대로 다 처벌해야 한다"며 "이 지사도 떳떳하다면 검찰 수사든, 특검이든, 국정조사든 불응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