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은경 “1∼2주간 확진자 급증 가능성…2주간 모임 취소 요청”

중앙일보

입력 2021.09.25 15:37

업데이트 2021.09.25 16:08

[속보] 정은경 “1∼2주간 확진자 급증 가능성… 2주간 모임 취소 요청”

-정은경 “델타변이-이동급증-검사증가로 연휴 직후 확진자 늘어”
-“접종완료율 70% 도달 10월말까지 방역 유지해야…국민적 협력 필요”
- “교통요충지 임시검사소 10월 말까지 운영…시장 등에 특별방역”
-당국 “감염 재생산지수 1.03…이 추세면 3000명대 이상 발생”
-당국 “접종완료 때까지 사적모임 취소하고 재택-비대면 확대해달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5일 처음으로 3000명을 넘어섰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오후 예정에 없던 긴급 브리핑을 열고 앞으로 당분간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면서 유행 억제를 위해 2주간 사적모임을 취소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 청장은 “추석 연휴 기간에 이동량이 증가했고, 사람 간 접촉 확대로 잠재적인 무증상·경증 감염원이 더욱 늘어났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하며“향후 1∼2주 동안은 확진자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10월 초 연휴 기간에 다시 이동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최소 2주간은 사적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다중이용시설 이용은 자제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확진자 급증 이유로 추석 연휴 기간 사람간 접촉 증가, 전파력 높은 ‘델타형’ 변이 유행, 진단검사 수 증가를 꼽았다. 그는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해서는 전 국민의 70%가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10월 말까지 방역 상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감염재생산지수는 1.03이다. 감염재생산지수가 1보다 높으면 확진자가 증가하게 된다. 방역 당국은 "접종이 완료될 때까지 사적 모임을 취소하고 재택과 비대면 활동을 확대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3273명으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