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전화 다툼 편들다 살인까지 저지른 20대 체포

중앙일보

입력 2021.09.25 14:09

여자친구의 전화 다툼에 휘말렸다가 살해까지 저지른 20대 남성이 붙잡혔다.

폴리스라인 이미지그래픽

폴리스라인 이미지그래픽

전북 완주경찰서는 25일 살인 혐의로 A씨(27)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44분께 완주군 이서면 한 노래방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B군(19)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복부를 찔린 B군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A씨는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의 여자친구는 B군 일행 중 한 명과 전화로 말다툼했다. A씨는 이에 격분해 흉기를 들고 B군 일행이 있는 곳으로 찾아갔다. 그 이후 다투던 과정에서 B군을 흉기로 찌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관계자는 “조만간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며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