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Live

[코로나19] 추석 후폭풍 덮쳤다…신규확진 3273명, 사상최대

중앙일보

입력 2021.09.25 10:02

업데이트 2021.09.25 14:21

[코로나19]신규확진 3273명… 사상 최대, 첫 3000명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34명 발생,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24일 오후 대전시청 남문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받기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김성태 프리랜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34명 발생,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24일 오후 대전시청 남문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받기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김성태 프리랜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폭증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3000명을 넘어섰다. 추석 연휴 이후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273명 늘어 누적 29만840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2434명)보다 무려 839명이나 늘면서 하루 만에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1주일 전인 지난주 토요일(18일)의 2087명과 비교하면 1186명 많다. 지난주 같은 요일에 비해 무려 50% 넘게 증가한 것이다.

3000명대 확진자는 국내에서 첫 환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1년8개월여, 정확히는 614일 만이다. 추석 연휴 전부터 증가했던 이동·접촉이 실제 확진자 급증으로 이어지면서 방역당국에는 비상이 걸렸다. 특히 내주부터는 추석 대규모 인구이동의 여파가 본격화할 것으로 보여 전국적 대확산이 우려된다.

정부는 그동안 병상을 추가 확보해 하루 3000명대 확진자 발생에도 의료 대응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델타형 바이러스는 감염력이 높아 향후 각별한 대응이 절실하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245명, 해외유입이 28명이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81일 연속 네 자릿수로 집계됐다.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909명→1604명→1729명→1720명→1716명→2434명→3273명을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