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킹] 가을무로 시원하게,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중앙일보

입력 2021.09.25 09:45

경상도가 고향인 친정 어머니는 무가 맛이 들기 시작하는 가을부터 칼칼한 뭇국을 끓여주셨는데요. 소고기와 무를 듬뿍 넣어 시원한 국물에, 밥 한 공기 말면 다른 반찬이 필요 없죠.”

맑은 국물의 소고기 뭇국과 달리, 칼칼하게 매운 소고기 뭇국은 경상도에서 즐겨 먹는 음식인데요.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소고기와 무, 고춧가루를 넣어 센 불에서 볶아 고기의 기름과 고춧가루로 고추기름을 내면, 조금 더 진한 국물맛을 낼 수 있어요. 다만 소고기는 냉동육의 경우, 완전히 해동한 후 사용하세요. 또한 키친타월로 핏기를 잘 제거한 후 사용해야 불순물이 생기지 않아 맛이 깔끔해요.

소고기뭇국의 시원한 국물 비결은 무죠. 무는 납작하게 썰어야, 단면이 넓어져서 시원한 국물을 만들 수 있거든요. 콩나물도 국물의 감칠맛을 더하는 역할을 하는데요. 간을 할 때는 콩나물과 대파를 다 넣고 끓인 후에 해야 해요. 콩나물에서 수분이 나와서 국물이 싱거워질 수 있거든요. 국간장 대신 참치액이나 다시마 가루를 넣으면 감칠맛을 더할 수 있어요

경상도식 매운 소고기뭇국 조리 과정. 촬영·제작 : 공성룡·남채린PD, 강지율 인턴

경상도식 매운 소고기뭇국 조리 과정. 촬영·제작 : 공성룡·남채린PD, 강지율 인턴

재료 준비 

재료(2인분) : 소고기(사태나 양지머리) 150g, 무(5㎝ 길이) 1토막, 콩나물 100g, 대파 2대, 고춧가루 1큰술, 물 5컵, 국간장 1큰술, 다진 마늘 0.5큰술, 참기름 2큰술, 물 5컵,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만드는 법  

1. 소고기는 납작하게 썬다
2. 무는 납작하게 썰고 콩나물은 꼬리를 떼어내고 대파는 반으로 갈라 2㎝ 길이로 썬다.
3. 냄비를 달구어 참기름을 두르고 소고기와 무를 넣어 센 불로 3분 정도 볶다가 고춧가루를 넣어 2분 정도 더 볶는다. 콩나물, 대파, 물 5컵을 넣어 10분 정도 끓인다.
4. 국물이 끓으면 국간장을 넣고 거품을 걷어내면서 은근한 불에서 15분 정도 끓인다. 다진 마늘을 넣고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을 하여 한소끔 끓인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