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대배치 석달만에 숨진 육군 장교, "지옥" 문자 남겼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4 18:48

업데이트 2021.09.24 20:37

육군본부 위치한 충남 계룡대 정문 자료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육군본부 위치한 충남 계룡대 정문 자료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현역 육군 장교가 자대에 배치되고 약 3개월 만에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해당 장교는 숨지기 전 소속 부대 동기생 간부들에게 '지옥이었다'는 내용이 포함된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돼 육군 측에서는 가혹 행위 등이 있었는지 조사에 들어갔다.

24일 육군에 따르면 경기도의 한 육군 부대 소속 A 소위(25)가 지난 22일 오전 11시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 소위는 지난 6월 해당 부대로 자대 배치를 받은 신임 장교로, 최근 휴가를 나왔다.

A 소위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부대 동기생 간부들 측에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메시지에는 "솔직히 부대에서 미운 사람도 참 많은데 다 용서하고 떠날게"라는 대목이 포함돼 있었다. 또 A 소위는 "억지로 일하고 스트레스를 받다 보니내 자신을 많이 잃어버려서 혼자 고민을 정말 많이 했다"라며 "자다가도 매일 열 번씩 깨다 보니 정신적으로 정말 힘들었다. 거기에 꿈도 잃어버리고 하고 싶은 것도 없어진 지옥이었다"고 적었다.

이에 유족 측은 평소 A 소위가 '상관의 부당한 업무지시로 군 생활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고 있다.

육군 관계자는 "현재 군사경찰에서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군사 경찰은 A 소위가 근무했던 부대 지휘관과 간부들 상대로 가혹 행위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