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까지 동해안 비…낮·밤 일교차 큰 주말, 건강 챙기세요

중앙일보

입력 2021.09.24 18:01

화창하고 선선한 가을 날씨를 보인 24일 세종시 미호천 뚝방길에 조성된 바람개비길에서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며 가을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뉴스1

화창하고 선선한 가을 날씨를 보인 24일 세종시 미호천 뚝방길에 조성된 바람개비길에서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며 가을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뉴스1

이번 주말, 동해안을 중심으로 토요일 낮까지 비가 조금 내리겠다. 그 밖의 지역은 대부분 외출하기 좋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큰 만큼 건강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나갈까말까] 주말 날씨·미세먼지

토-강원 영동 등에 5~30mm 빗방울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은 25일 낮까지, 경상도와 제주도는 25일 새벽~낮 시간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이 5~30mm, 경상도(경북 동해안 제외), 제주도는 5mm 미만이다.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25일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 낮 최고기온은 22~27도로 예상된다.

이날 새벽부터 아침 사이엔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특히 강원 산지는 26일까지 동풍에 따른 낮은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가시거리 200m가 채 안 되는 짙은 안개가 낄 수도 있다. 해당 지역에서 차량을 운행할 경우엔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일-낮 최고 27도, 동해안 너울 주의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26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강원 영동과 경상도 동해안, 제주도 등은 대체로 흐리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4~19도, 낮 최고기온은 22~27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15도 내외, 낮 기온은 25도 내외가 되겠다. 특히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으로 클 수 있다.

동해안과 제주 해안은 이날까지 너울이 유입됨에 따라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겠다. 해안도로나 갯바위, 방파제를 넘는 곳도 나올 수 있어 해안가 안전사고를 조심해야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