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조성은 ‘윤석열·김웅 고소’ 수사 착수…공공수사1부에 배당

중앙일보

입력 2021.09.24 16:41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김웅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김웅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검찰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김웅 의원을 고소한 사건을 배당하고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24일 조씨가 김 의원과 윤 전 총장을 명예훼손, 모욕, 허위사실유포, 공익신고자보호법 등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공공수사1부(부장 최창민)에 배당했다. 공공수사1부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과 배우자 김건희씨, 손준성 검사 등 7명을 고소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앞서 조씨는 전날 윤 전 총장과 김 의원이 기자회견 등을 통해 자신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냈다.

조씨는 자신을 ‘제2의 윤지오’로 지칭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해 장제원·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등 야권 인사를 추가 고소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공공수사2부(부장 김경근)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관련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된 국민의힘 관계자들을 상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