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분 왜 데려가나···사고현장 못지나친 의사, 다른 차에 참변

중앙일보

입력 2021.09.24 15:49

업데이트 2021.09.24 15:52

앰뷸러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앰뷸러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부상자 응급처치에 나섰던 60대 의사가 다른 차량에 치여 숨졌다.

24일 진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 53분쯤 진주시 정촌면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면 진주나들목 인근에서 SUV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져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추석 성묘를 다녀오던 길에 이 사고를 목격한 의사 이모(61)씨는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이씨는 자신의 차를 갓길에 세우고 차에서 내려 사고 현장으로 갔다. 차량 내 탑승자를 살핀 이씨는 특별한 부상자가 없는 것을 확인했다.

이후 자신의 차로 돌아오던 길 이씨는 참변을 당했다. 사고 현장 뒤편에서 달려오던 승용차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이씨를 덮친 것이다.

이씨는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은 “사고 현장 목격자 등은 이씨가 의료인의 역할을 하려다 2차 사고를 당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