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한국가스공사, 연고지 대구 확정…대구체육관 사용

중앙일보

입력 2021.09.24 14:02

한국가스공사 가드 두경민(왼쪽)과 김낙현. [연합뉴스]

한국가스공사 가드 두경민(왼쪽)과 김낙현. [연합뉴스]

프로농구 한국가스공사 농구단의 연고지가 대구광역시로 확정됐다.

프로농구연맹 KBL은 24일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열린 제3차 이사회에서 “한국가스공사의 연고지로 대구광역시, 홈 경기장을 대구체육관을 사용하는 걸 승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6월9일 인천 전자랜드 농구단을 인수한 가스공사는 그동안 본사가 있는 대구시와 연고지 협약을 추진해왔다. 새 경기장 건립을 두고 견해 차를 좁히지 못했지만, 홈 경기장으로 기존의 대구체육관을 쓰기로 결정됐다. 대구체육관은 1997~2011년 대구 오리온(현 고양 오리온)이 사용해왔으며, 개장한 지 40년 됐다.

가스공사는 27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창단식을 연다. 가스공사는 다음달 10일 안양 KGC인삼공사와 홈 개막전을 치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