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김여정, 文 종전선언 제안에 "적대정책 없애면 용의 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4 13:06

업데이트 2021.09.24 15:23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남측이 적대적이지 않다면 관계회복과 발전 전망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해 볼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UN) 총회에서 제안한 종전 선언 추진과 관련해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종전선언 관련 남북미 최근 주요 발언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종전선언 관련 남북미 최근 주요 발언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김 부부장은 24일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부부장은 “장기간 지속돼오고 있는 조선반도(한반도)의 불안정한 정전 상태를 물리적으로 끝장내고, 상대방에 대한 적대시를 철회한다는 의미에서의 종전 선언은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종전이 선언되자면 쌍방간 한 존중이 보장되고, 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지독한 적대시 정책, 불공평한 이중 기준부터 먼저 철회돼야 한다”며 “선결 조건이 마련돼야 종전도 선언할 수 있을 것이며 북남 관계, 조선반도의 전도 문제에 대해서도 의논을 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조건을 걸었다.

또 “남조선이 우리를 자극하고 이중잣대를 갖고 억지를 부리며 사사건건 걸고 들면서 트집을 잡던 과거를 멀리하고 앞으로의 언동에서 매사 숙고하며 적대적이지만 않다면 얼마든지 북남 사이에 다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며 관계 회복과 발전 전망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해볼 용의가 있다”고도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이태성 북한 외무성 부장은 조선중앙통신 담화에서 종전 선언 추진에 대해 “시기상조”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제반 사실은 아직은 종전을 선언할 때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해주고 있다”며 “우리를 둘러싼 정치적 환경이 달라지지 않고,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종전을 열백번 선언한다고 하여도 달라질 것은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