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견딘 롯데百, 창사 42년 만에 첫 희망퇴직…위로금 3000만원

중앙일보

입력 2021.09.24 12:34

업데이트 2021.09.24 15:15

롯데백화점 동탄. [중앙포토]

롯데백화점 동탄. [중앙포토]

롯데백화점이 창사 42년 만에 처음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롯데백화점은 근속 20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단행한다고 24일 밝혔다.

백화점은 지난 23일 사내 공지를 통해 오는 10월 8일까지 희망퇴직을 접수한다고 공지했다. 올해 상반기 기준 전체 직원은 4700명이며 20년 이상 근무한 직원은 2000여명 규모다.

롯데백화점 측은 희망퇴직자에게 기본급과 직책수당을 더한 임금 24개월분과 위로금 300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자녀 학자금은 최대 3200만원까지 지급한다.

또 희망퇴직 지원자에게 11월 한 달간 ‘리스타트 휴가’로 불리는 유급휴가를 제공하기로 했다. 4개월 동안 재취업 교육과 취업알선 및 창업 지원프로그램, 진로설계 컨설팅을 제공하고 재무·건강·심리상담프로그램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창사 이래 처음 이뤄지는 희망퇴직은 백화점 측이 최근 변화된 유통환경에 맞춰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결정됐다.

백화점 관계자는 “최근 롯데백화점 동탄점과 타임빌라스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등 최근 변화된 유통 환경에 맞춰 체질 개선에 나서고 있다”며 “IMF 때부터 대규모로 점포 수를 늘리고, 여상을 졸업한 직원을 대거 채용하면서 근속 연수가 20년 이상 된 분들이 많아 조직 내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어서 이같은 결정을 하게 됐다. 젊은 인력을 많이 채용하고 변화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백화점은 이번 희망퇴직 실시 이후 조만간 대규모 신규채용을 단행한다는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