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모빌리티 소재 집중해 2025년 기업가치 30조원 달성”

중앙일보

입력 2021.09.24 11:25

SKC는 24일 ‘SKC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하고 향후 5년 간의 성장 전략에 관한 파이낸셜 스토리를 발표했다. [사진 SKC 인베스터데이 영상 캡쳐]

SKC는 24일 ‘SKC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하고 향후 5년 간의 성장 전략에 관한 파이낸셜 스토리를 발표했다. [사진 SKC 인베스터데이 영상 캡쳐]

SKC가 2차전지, 반도체 등 모빌리티 소재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전환한다. 이를 바탕으로 2025년까지 기업가치를 30조 원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SKC는 24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SKC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하고 향후 5년 간의 성장 전략에 관한 파이낸셜 스토리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이완재 SKC 사장은 “2025년에는 기업가치 30조원 규모의 세계 1위 모빌리티 소재 회사가 되겠다”며 “2025년 이익의 80% 이상을 모빌리티 소재에서 창출하는 등 사업구조를 모빌리티 소재 중심으로 바꿔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SKC는 2차전지용 차세대 음극재·양극재,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하이퍼포먼스 컴퓨팅용 글라스 기판’ 등 새로운 소재사업에 나선다.

우선 SKC는 2차전지 소재 사업에 힘을 싣기로 했다. 말레이시아 5만톤, 유럽 10만톤, 미국 5만톤 등 해외 증설을 통해 동박 생산규모를 25만톤으로 늘릴 예정이다. SKC의 자회사인 SK넥실리스는 지난 1분기 판매량 기준 점유율 22%를 기록하며 동박 시장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SKC는 5년 내 동박 사업의 시장 점유율을 35% 이상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SKC 하이테크앤마케팅 천안공장. [사진 SKC]

SKC 하이테크앤마케팅 천안공장. [사진 SKC]

실리콘 음극재, 하이니켈 양극재 등 2차전지의 성능을 대폭 개선할 수 있는 신규 소재 사업에도 뛰어든다. 이를 위해 세계 최고 수준의 실리콘 기술을 가진 회사와 협력해 음극재 기술을 확보하고 핵심 사업으로 키워나가기로 했다. 양극재 역시 글로벌 기업과 협력해 사업화를 추진한다. 2025년 동박 등 2차전지 사업 매출을 현재의 10배인 4조 원 규모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모빌리티 소재의 양대 축인 반도체 소재사업은 새로운 하이테크 제품으로 확장한다. 화학적 기계 연마(CMP) 패드, 블랭크마스크 등 기존 사업을 본격화하고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하이퍼포먼스 컴퓨팅용 글라스 기판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울 예정이다. SKC가 개발한 글라스 기판은 기존 플라스틱 기판과 비교해 반도체 패키지 두께와 전력 사용량을 절반 이상 줄일 수 있고 데이터 처리량을 늘릴 수 있다. SKC를 이를 통해 반도체 소재사업 매출을 2025년까지 2조원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SKC는 친환경 소재사업을 위해 고부가 프로필렌글리콜(PG)과 바이오 폴리올 생산을 늘리고 석회석 라이멕스 등을 통해 생분해 신소재 생산을 확대한다. 2025년까지 관련 매출로 3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이 사장은 “‘글로벌 메이저 소재 솔루션 마케터’를 지향점으로 삼아 고객 가치를 높이고, 이해관계자와 함께 지속가능한 가치로 세상을 바꾸는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