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은 저탄소 원자력으로”…전국서 '원자력 살리기'1인 시위

중앙일보

입력 2021.09.24 11:20

전 세계 50개국서 동시에 1인 시위 

원자력을 전공하는 학생과 대학교수, 시민 등이 전국에서 1인 시위로 원자력 살리기에 나선다.

녹색원자력 학생연대 소속 원자역 전공 학생과 교수, 시민 등이 25일부터 이틀동안 1인시위를 연다. 학생연대

녹색원자력 학생연대 소속 원자역 전공 학생과 교수, 시민 등이 25일부터 이틀동안 1인시위를 연다. 학생연대

원자력 전공 학생으로 구성된 녹색원자력학생연대(학생연대)는 오는 25일과 26일 이틀 동안 전국 16개 도시에서 ‘스탠드 업 포 뉴클리어(원자력과 함께)’ 1인 시위를 연다. 1인 시위에는 학생연대 소속 전국 14개 대학 원자력공학과 학생과 교수, 연구원, 원전 산업 종사자, 시민, 국민의힘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여한다. 이번 이벤트는 미국·프랑스·독일·남아프리카공화국·아르헨티나 등 전 세계 50여개 국가에서도 동시에 진행된다.

녹색원자력학생연대가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김영식의원과 함께 정부 탈원전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1

녹색원자력학생연대가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김영식의원과 함께 정부 탈원전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1

"탄소 중립은 원자력 없이 불가능"

1인 시위가 열린 곳은 서울 광화문과 서울역, 수원역, 대전역, 김천구미역, 동대구역, 경주역, 기장 일광역, 제주 시청 일대 등이다.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인당 30분씩 피켓을 들고 있다가 다른 사람과 교대하는 방식으로 1인시위를 한다. 피켓에는 ‘탄소중립의 첫걸음, 저탄소 원자력’이란 문구를 담는다. 이들은 “정부가 추진하는 탄소 중립은 원자력 에너지 없이는 불가능하다”라며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정책을 당장 폐기하라”고 주장했다.

"탈원전으로 전기요금 인상 시작" 

이들은 “세계 최고 기술을 자랑하는 한국 원자력을 누가 죽이는가”라며 “원자력은 가장 친환경적인 데다 전기 생산 원가도 가장 싼 에너지”라고 했다. 이들은 “정부가 전기요금을 올리기로 결정함에 따라 오는 10월부터 4인 가구 기준 전기요금이 매달 1050원 인상된다”며 “이는 탈원전 정책 부작용이 국민 개개인에다 영향을 주기 시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재완씨가 지난해 대전역에서 탈원전 반대를 주장하며 1인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 조재완씨

조재완씨가 지난해 대전역에서 탈원전 반대를 주장하며 1인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 조재완씨

이번 행사를 주도한 조재완 한국원자력학회 대학청년이사는 “탈원전 정책 4년 동안 원자력 전문가가 해외로 빠져나가고 관련 산업은 사실상 붕괴했다”고 말했다. 조재완 이사는 “2009년 한국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수출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며 원자력 공학도의 꿈을 키웠는데 지금은 너무 실망스럽다”고 덧붙였다.

탈원전 반대에 99만명 서명

학생연대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학생을 중심으로 2019년 1월 22일 결성됐다. 서울대·한양대·경희대·부산대·중앙대·경성대 등 전국 14개 대학의 원자력공학 또는 원자력 관련 전공 학생 25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학생연대는 그동안 대전역·서울역·부산역 등 전국 주요 역에서 정부 탈원전 정책의 문제점을 알리고 원자력을 살리기 위한 서명운동을 해왔다.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 내 버스 정류장에 녹색원자력학생연대가 붙인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과정에서의 정부 개입 의혹을 비판하는 대자보가 보이고 있다. 뉴스1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 내 버스 정류장에 녹색원자력학생연대가 붙인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과정에서의 정부 개입 의혹을 비판하는 대자보가 보이고 있다. 뉴스1

이들의 활동이 기폭제가 돼 원자력살리기국민행동과사실과과학시민네트워크 등 시민단체도 서명 운동에 가세했다. 이렇게 해서 전국에서 총 99만1000여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