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전용

[팩플]백종원도 기다린 디아블로II…'자동전투' '현질'은 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4 06:01

롭 갈레라니 블리자드 총괄디렉터 인터뷰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24일 디아블로2 레저렉션을 출시한다. 왼쪽부터 암살자, 아마존, 드루이드, 성기사, 강령술사, 야만용사, 원소술사 캐릭터. [사진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24일 디아블로2 레저렉션을 출시한다. 왼쪽부터 암살자, 아마존, 드루이드, 성기사, 강령술사, 야만용사, 원소술사 캐릭터. [사진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성역(Sanctuary)에서 뵙겠습니다.”
2000년대 초반 게임 커뮤니티에서 이 말은 가슴 뛰는 인삿말로 통했다. 성역은 게임 '디아블로II' 속 세상. '디아블로II에서 만나 게임하자'는 의미의 은어였다.

왕년의 ‘갓겜’ 디아블로II가 21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다.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이하 블리자드)는 디아블로II를 현대적 그래픽으로 다시 만든(리마스터) ‘디아블로II: 레저렉션’을 24일 글로벌 출시했다. 디아블로II는 스타크래프트와 함께 블리자드를 글로벌 게임사 반열에 올린 액션 롤플레잉(역할수행)게임. 야만용사, 강령술사 등 다양한 직업의 영웅이 돼 디아블로, 메피스토 같은 대악마를 처치하는 스토리에 몰입한 이들이 많았다. 2000년에만 글로벌 275만장 이상 판매 돼 그 해 기네스북에 가장 빨리 많이 팔린 컴퓨터 게임으로 등재됐다. 국내에서도 누적 200만장 이상이 팔렸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디아블로 팬이란 건 잘 알려진 사실. 아내 소유진씨가 최근 백 대표 이름으로 된 게임 초대장을 공개하며 “24일에 바쁘다 하더니 성역 가는 스케줄인가”라는 글을 올려 화제가 됐다.

롭 갈레라니 블라자드엔터테인먼트 디자인 총괄 디렉터가 지난 15일 줌 화상미팅을 통해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롭 갈레라니 블라자드엔터테인먼트 디자인 총괄 디렉터가 지난 15일 줌 화상미팅을 통해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중앙일보는 지난 15일 디아블로II: 레저렉션 개발을 담당한 롭 갈레라니 블리자드 총괄디렉터를 화상으로 인터뷰했다. 갈레라니 디렉터는 “리마스터이지만 기존 게임의 정통성을 살리는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갈레라니 디렉터는 20년간 블리자드 등에서 개발자로 일했다.

21년 전 인기 게임을 다시 만들었다.  
“나도 예전에 정말 재밌게 즐겼던 게임이다. 정해진 답 없이 자유롭게 내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게 매력적이었다. 이번 리마스터 과정에서도 가장 큰 목표는 과거에 느꼈던 재미를 살리는 것이었다. 그래픽은 최신 방식으로 현대화했지만 나머지 코드는 과거의 것을 많이 살려서 썼다. 괴물을 잡을 때 느낌, 물건이 떨어질 때의 감각 등 기존 디아블로II 감성을 현대적으로 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신규 이용자를 유입하기 위해 게임의 보여주는 방식은 조금 다르게 했지만 그렇다고 게임을 쉽게 혹은 다르게 만들려고 하지는 않았다.”  
원작과 같은 점은 뭐고 다른점은 뭔가.
“기본 구조는 같다. 그래픽은 달라졌고, 이용자가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시스템도 추가했다. 더 많은 사람이 함께 게임하기 편하도록 시스템도 개선했다.”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24일 디아블로II 레저렉션을 출시한다. [사진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24일 디아블로II 레저렉션을 출시한다. [사진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디아블로II: 레저렉션은 요즘 게임과 비교하면 ‘불편한 게임’이다. 최근 몇 년 사이 출시된 RPG 게임 대부분이 채택한 ‘자동전투’ 기능이 이 게임엔 없다. 자동전투는 이용자 편의를 위해 인공지능이 알아서 전투를 수행하고 캐릭터의 레벨을 올리는 시스템이다.

이용자 편의성을 높였다면서 왜 자동전투는 채택하지 않았나.
“이 게임은 그런 게임이 아니다. 직접 게임 속 세상을 탐험하고 경험하고 즐기는 게임이다. RPG 게임의 본질은 이용자가 스스로 이야기를 전개하는 데 있다. 어떻게 자기 캐릭터를 성장시키고 어떤 괴물을 잡을지를 선택하는 게 재미다. 우린 특정 단계가 되면 뭘 쓰는게 가능한지 문만 열어준다. 게임은 주어진대로 받아들여야하는 책이나 영화와는 다르다. 불편하더라도, 이 게임 원작의 매력을 살리고 싶었다.”
요즘 게임 중엔 돈을 많이 쓰면 이기는 ‘페이 투 윈(pay to win)’ 비즈니스모델(BM)을 택한 경우가 많다. ‘확률형 아이템’도 많다. 디아블로II: 레저렉션은 어떤가.
“우리는 그런 BM을 채택할 생각이 없다. 우리 게임의 핵심은 각각 열심히 뛰어다니며 몬스터를 잡고 능력치를 올려 성장하는 데 집중하는 것이다. 갑자기 돈 내서 아이템을 샀으니 빠르게 성장하는 식의 경제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은 전혀 없다. 아이템 사용방식도 과거와 다르게 할 생각이 없다.”
요즘 게임 이용자들은 적극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얘기한다. 개발과정에서 어떤 점을 반영했나.
“20년 넘은 게임이라 전 세계에 팬이 많다. 시범서비스를 하면서 많은 얘기를 나눴다. 물약이 나올 때 배경소리까지 원작과 세세하게 비교하는 등 팬들의 주문이 많았다. 가급적 많이 반영했다.“
디아블로II 레저랙션은 원작 디아블로II의 그래픽을 대폭 개선했다. 왼쪽이 2000년에 나온 디아블로II 원작, 오른쪽이 24일 출시된 디아블로II 레저랙션이다. [사진 블리자드]

디아블로II 레저랙션은 원작 디아블로II의 그래픽을 대폭 개선했다. 왼쪽이 2000년에 나온 디아블로II 원작, 오른쪽이 24일 출시된 디아블로II 레저랙션이다. [사진 블리자드]

원래 PC용 게임이었다. 이번엔 콘솔 기기로도 확장한 이유는.  
“보다 많은 사람이 게임에 접근할 수 있게 하고 싶었다. 요즘엔 컴퓨터로 게임을 안 하는 사람도 많고 콘솔 사용자도 크게 늘었다. 두 플랫폼을 다 쓰는 이용자가 양쪽에서 진척도를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PC에서 게임하던 캐릭터 그대로 콘솔 기기에서도 게임할 수 있다.”
한국 게임은 해본 적 있나.  
“블리자드의 스타크래프트, 오버와치 등에서 한국 이용자들의 열정을 접할 수 있었고 존경한다. 한국 게임 중에선 검은사막(펄어비스)을 해봤다. 굉장히 잘 만든 게임이고 글로벌 시장서 인기있는 게임이라고 알고 있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