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신진서의 묘수

중앙일보

입력 2021.09.24 00:03

지면보기

경제 07면

〈결승2국〉 ○·신진서 9단 ●·커제 9단

장면 8

장면 8

장면 ⑧=흑1의 호구는 당연한 수. 척 보기엔 이것으로 백이 안 되는 그림이다. A와 B가 맞보기로 보이지 않는가. 그러나 수읽기에 관한 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신진서 9단이 이토록 허무한 수읽기를 했다는 건 말이 안 된다. 그런 생각에 잠겨있을 때 신진서의 손끝에서 백2라는 기이한 수가 등장했다. 상식적이지 않은 행마, 얼핏 봐도 구멍이 숭숭 뚫린 포위망이 금방이라도 끊어질 것 같다. 그런데 커제의 다음 수가 도무지 등장하지 않는다.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 뭔가 큰일이 난 것인가. 박영훈 9단은 말한다. “실전에서는 상상조차 하기 힘든 묘수였다.”

참고도

참고도

◆참고도=흑1로 끊는 것은 자멸의 길이다. 백2로 꽉 막아 흑은 다음 수가 없다. 3으로 뚫으면 4로 몬다. 흑은 이을 수가 없다. 이으면 A로 넘어 흑이 모두 잡힌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커제는 결국 흑1로 후퇴했고 백2로 잇자 뒷맛만 남긴 채 3으로 달아났다. A로 막히면 이곳 백집만 근 20집. 위쪽이 살아가도 망한 결과다. 신진서는 여기서 백4로 흑 4점을 잡았다. 바둑이 이렇게 역전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