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수 미공개·유행 때만 거리두기" 보도에…정부 "사실 아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3 21:54

업데이트 2021.09.23 22:07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과 관련 정부가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표를 지금처럼 매일 하지 않고, 현행 4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3단계로 축소한다는 보도에 대해 정부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23일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공동 설명자료를 배포해 정부가 이제까지와 다른 코로나 대응 전략을 준비한다는 내용의 보고서 보도와 관련, “해당 문건은 보건복지부 및 질병관리청의 공식적 입장이 아니며 이와 관련해 현재까지 확정된 내용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또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은 예방접종과 방역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검토할 예정”이라며 “단계적 일상회복의 본격 검토 과정을 충분히 공개, 소통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한 언론사는 방역당국이 작성한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 보고서’를 입수했다며 접종률 70%를 완료한 시점께 정부가 코로나19를 독감처럼 관리하기 위해 화진자 수 중심의 코로나 유행 지표를 치명률, 병상 가동률로 바꾸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서 백신 접종만으로는 집단면역 달성에 한계가 있다고 진단했다며, 앞으로는 매일 발표하는 확진자 수를 주간 단위나 일정 수준을 넘을 때 공개한다고 전했다. 또 현재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변화가 생겨 2, 3단계로 축소하고 궁극적으로는 독감처럼 유행주의보가 발령될 때만 가동하는 체계를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뉴스1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언론사가 입수한 문건 관련, “(단계적 일상 회복에 대해) 공식 준비를 시작하기 전에 외부 전문가 의견을 들어 콘셉 페이퍼(concept paper·개념계획서) 형태로 정리한 내용으로 보인다”며 “지금 논의에서 참고는 하고 있지만, 공식 논의 테이블에 올라온 적은 없다”고 말했다. 중대본 핵심 관계자도 “이제 논의를 시작해 결론이 나올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해당 자료에 대해서는 “초기에 참고용으로 만든 자료로 지금은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 전제 조건으로 국민 백신 접종 완료율 70%를 강조한 바 있다. 다음 달 말께 70%가 접종을 완료한 이후로 유행 양상과 중증화율, 사망자 위험도 변동, 의료체계 여력 등 방역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하겠다는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