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화천대유’ 대주주 출석 통보…회삿돈 빌린 경위 확인 방침

중앙일보

입력 2021.09.23 20:19

경찰이 성남 대장지구 개발 사업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제기된 자산관리사 ‘화천대유’의 최대 주주인 김 모씨에게 출석 통보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모습. 연합뉴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모습. 연합뉴스

23일 경찰은 사실 관계 파악을 위해 김 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경찰은 김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도 화천대유 이성문 대표를 소환해 거액의 회삿돈을 빌린 경위 등을 조사했다. 경찰은 이 대표와 최대 주주 김 씨 등의 자금 사용처와 흐름을 파악 중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올라온 화천대유의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최대주주인 김 씨는 회사로부터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473억 원을 빌렸다. 또 2019년에는 화천대유가 이 대표에게 26억 8000만 원을 빌린 뒤 이를 돌려받은 거로 기재돼 있다. 경찰은 현재까지 이 사건과 관련되 입건된 인물은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관련자 진술과 회계내역을 검토한 뒤 혐의점이 파악되면 정식 수사에 나설 방침이다. 화천대유는 대장지구 개발을 위한 특수목적법인인 ‘성남의뜰’에 5000만 원을 출자해 3년 동안 577억 원을 배당받아 개발사업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는 혐의를 받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