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감싼 황교익 "수박이 일베용어? 공격자 누군지 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3 18:57

업데이트 2021.09.23 19:03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일간스포츠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일간스포츠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수박' 발언을 두고 '일베 표현'이라는 주장이 여권 일각에서 나온 데 대해 "이 같은 치사한 공격 방법을 구사하는 사람들이 누구인지 저는 잘 안다"며 "이번 대선을 거치며 이 사람들이 정치판에서 더는 설 자리가 없어지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황씨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박'을 일베 사이트에서 뒤지면 어디에 있기는 있을 것이다. 어쩌다 발견된 특수한 경우를 가져와 그게 보편적 상황이나 되는 듯 부풀려서 공격한다"며 이같이 이 지사를 두둔했다.

전날 또 다른 글에선 "저도 일베한테 당해봐서 일베는 조금 안다. 수박이 일베 용어라는 말은 처음 듣는다"며 "일베 탄생 이전부터 '겉과 속이 다른 사람'을 수박이라 했는데 그들이 또 다른 용도로 수박이란 말을 쓰고 있는 모양"이라고 했다.

앞서 이낙연 전 대표 캠프 측은 이 지사가 지난 21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반박하며 "우리 안의 수박 기득권자들"이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수박'이란 표현은 호남을 비하·차별하기 위해 만든 일베의 언어"라며 "민주당 후보가 해서는 안 될 혐오표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낙연 캠프 정치개혁비전위원장인 김종민 의원도 한 라디오 방송에서 "수박을 깨면 안에는 빨갛다. '사상이 빨갱이다'는 의미에서 호남 사람들을 폄하하던 발언"이라며 "굳이 후보까지 나서서 수박이란 말을 쓰는 게 이해가 안 간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캠프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같은 방송에서 "겉과 속이 다르다는 것을 비유적으로 오래전부터 쓰던 표현인데 '호남 비하 발언'이라고 해석하는 것은 처음 알게 됐다"며 "이것을 과도하게 호남 비하라고 낙인 찍는 것은 말단지엽적인 말꼬투리 잡기식 네거티브 공격"이라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